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포르치운쿨라 행진을 시작하며 바치는 기도




성F와새2.JPG



주님, 이집트에서 종살이하던 이스라엘 민족이 길을 나선 것처럼
일상생활의 습성에 노예처럼 길들여진 자신으로부터 탈출하여
하느님 나라의 참된 의미를 되찾고 참된 자유를 누리기 위한 길로 들어섭니다.
구름기둥으로 불기둥으로 저희가 걷는 길에 늘 함께 해주소서.



태양의 찬가 함께 부를 때

아름다운 자연의 향기
메마른 몸과 마음에 흠뻑 스며들어
주님 찬미하는 노래 목청껏 부르게 하소서.
자연에 드러난 주님 얼굴 바라보게 하소서.




우리 함께 가는 곳마다 사랑이 피어나게 하소서.
혹시라도 마음에 들지 않는 형제자매를 만나거든
그들을 탓하기보다 내 마음의 옹졸함을 탓하고
마음의 폭을 넓히고 아량을 키울 수 있는 기회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자신을 지나치게 드러내어 다른 이의 눈 밖에 나는 자 되지 않도록,
안전한 자신 속의 그늘에만 머물며 다른 이와 소통을 거부하는 자 되지 않도록,
늘 자신을 성찰하며 조심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러한 다짐과 결심을 봉헌하는 저희들의 마음을 기쁘게 받아주소서.




포르치운쿨라 도보 행진이 겸손함과 작아짐을 배우는 기회가 되고
모든 상황을 기쁘게 받아들이는 마음을 배우는 기회가 되도록 허락해 주소서.




내가 봉사할 수 있는 기회와 양보할 수 있는 기회 주실 때마다
기쁘게 예! 하고 기꺼이 응답할 수 있게 하소서.
보이지 않는 다른 이의 봉사에 진심으로 감사할 수 있는 마음을 허락하소서.




무명 순교자들이 박해를 피해 숨어 신앙을 지켰던 곳,
주님을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쳤던 땅을 밟고 지날 때마다
순교 성인들처럼 뜨거운 신앙심이 저희들의 마음을 채우는 은총을 허락하소서.
집단 이기주의와 저마다의 욕심에 물든 우리 사회와 우리 민족의 철옹성 같은 마음의 벽을
순교성인들이 흘린 피의 공로로 무너뜨리게 하소서.




주님, 우리가 나선 이 길이
언제나 우리를 향한 사랑의 불꽃을 태우고 계시는 
성령께 일치하는 길로 통하게 하소서.
일생동안 그 길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저희를 보호하여주소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드디어 '오늘'이 되었습니다.
모든 분들의 기도 빨랑카를 기대하며.


잘 다녀오겠습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3 2019 포르치운쿨라 행진 알림  2019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알림 (1차)     주님의 평화와 선이 여러분에게 가득하시길 빕니다.     포르치운쿨라 행진을 계획하였습니다. 올해도 포르치... new 김레오나르도 2019.06.18 126
892 선교 협동조합(가칭) 네 번째 알림 + 평화와 선   사랑하는 자매형제님들께, 선교협동조합(가칭) 사랑해주시는 형제자매님들께 이 시점에서 다시 보고와 함께 감사드리고 계획도 알려드려야겠... 김레오나르도 2019.06.05 244
891 신비 신비 표현할 수 있는 것은 신비가 아니다. 설명할 수 있는 것도 신비가 아니다. 무엇으로도 묘사할 수도 없으며 담아낼 수 없을 만큼 넓고, 잴 수 없을 ... 미루나무 2019.05.21 72
890 알렐루야 주님께서 참으로 부활하셨다 알렐루야 알렐루야 주님께서 참으로 부활하셨다 알렐루야   너를 통하여 너와 함께 네 안에서   만찬은 생명을 주는 죽음의 잔치 내어주는 몸 쏟는 피   죽... 미루나무 2019.04.20 483
889 선교 협동조합, 선교는 우리의 것이다! 사순시기를 보내시는 사랑하는 형제, 자매님들께  회개의 은총이 충만히 내려지기를 바라며 기도합니다.   지난 번 선교 협동조합 발기인 대회를 하고,  감... 1 김레오나르도 2019.03.21 370
888 새해의 첫날 새해의 첫날 그리 좋을 것도 없고 그리 나쁠 것도 없다 그냥 좋다 그냥 좋은 것이 행복이라면 그냥 좋은 날이 이어지는 복을 빌어주고 싶다. 미루나무 2019.02.04 190
887 선교 협동 조합 발기인 대회 날짜 공지 평화를 빕니다. 이전 공지에서 선교 협동조합 발기인 대회 날짜와 시간을  확정짓지 않았고, 추후 공지해드리겠다고 하였는데 날짜와 시간이 확정되었기에 공... 김레오나르도 2019.01.18 786
886 길에서 길을 만나 길이되다. 길에서 길을 만나 길이 되다   마침내 도착할 곳은 그곳에 도달 하려는 과정과 방식에 달려있다   내적 가난과 의식의 성숙이 길을 찾게 만들고 길이... 미루나무 2019.01.09 337
885 프란치스칸 선교 협동조합(가칭) 설립 계획 프란치스코 선교 협동조합(가) 설립 계획   선교 협동조합이란 이름 그대로 선교를 목적으로 하는 협동조합이다. 2016년 11월 현재 약 176만 명의 이주민들이 ... 2 김레오나르도 2019.01.06 947
884 ★ 2018 포르치운쿨라 도보순례 첫째 날★(2018.7.24) ★2018 포르치운쿨라 도보순례 첫째 날★(2018.7.24) 7월 24일 화요일 장소 : 다락골 성당          (다락골 줄무덤성지) 거리구간 : 25킬로 미사와... file 김레오나르도 2018.07.26 645
883 ★ 2018 포르치운쿨라 도보순례 전날 ★ ★2018 포르치운쿨라 도보순례 전날★ 여러분! 많이 기다리셨지요? 등록작업 사정이 좋지 않아 이제사 순례소식을 보내드려 많이 죄송합니다ㆍ 오히려 40도의 불... file 김레오나르도 2018.07.26 569
» ★ 2018 포르치운쿨라 행진을 시작하며 바치는 기도 ★ 포르치운쿨라 행진을 시작하며 바치는 기도 주님, 이집트에서 종살이하던 이스라엘 민족이 길을 나선 것처럼 일상생활의 습성에 노예처럼 길들여... file 김레오나르도 2018.07.26 590
881 달팽이 달팽이는 느리다. 달팽이는 무엇을 하던지 느리다. 달팽이가 늦다고하여 굶지도 않고 살지못하는법은 없다. 달팽이가 느려도  자기살것은 다살고 자기가 필요한건... 일어나는불꽃 2018.07.12 455
880 철거작업 오전에 옆마당 풀뽑는 작업을 했다. 군데군데 풀이 나있어서 오전중에 뽑았는데 사방에서 난리가 난 것이었다. 이유는 사람들이 아니라 풀속에 숨어서 살고 있던 ... 일어나는불꽃 2018.05.19 504
879 부활 송가 - 만발하는 4월의 꽃처럼 - 2018년 부활절 부활 송가   알렐루야 주 참으로로 부활하셨도다. 알렐루야   죽음이 살려낸 생명 견딘 자들의 축제 기다린 자들의 잔치   ... 미루나무 2018.03.31 53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 Next ›
/ 6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