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2882 추천 수 2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평화와 선

 

프란치스칸 모든 가족, 특히 작은 형제들에게 한 가지 제안을 하고,

부탁을 드리고자 합니다.

 

제가 그동안 수련자들과 여름 프로그램을 하느라

신문이나 대중매체와 멀리하며 지내느라

교황님 관계 소식도 많이 접하지 못했고,

세월호 관계 소식도 많이 접하지 못했었습니다.

 

그래서 오늘 모 수녀원에 갔다가

세월호 유가족 중 유민이 아빠가 지금 39일째 단식을 하고 있고,

더 지속되면 매우 위험하다는 소식을 자세히 듣게 되었습니다.

 

저의 생각은 다른 모든 것 제쳐 놓고,

이렇게 목숨을 건 단식을 우리가 그대로 내버려둬서는 안 된다는 것,

동조 단식을 우리가 같이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와 수련소 공동체는 동조 단식을 광화문에서 같이 하기로 했습니다.

25일(월)부터 28일(목)까지 저와 수련자들이 할 것이고

이어서 수련소의 김 기환(베드로) 형제가 할 것입니다.

 

제  생각에 광화문에 프란치스칸 천막을 하나 마련하고,

저희와 함께 또는 저희 다음에 이어서 하루도 좋고 이틀도 좋고

프란치스칸 여러분이 함께 하여주시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저는 시급성 때문에 오늘은 급한 대로 저의 생각을 말씀드리고,

구체적인 것은 우리 모두의 지혜를 모아 해나가게 되기를 바랍니다.

 

여러분의 좋은 의견에 문을 열어 놓겠습니다.

이글에 댓글로 의견을 주셔도 좋을 것입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knitting 2014.08.23 11:36:15
    오늘부터 9일 기도를 시작 하겠습니다.
    엄마 아빠가 어렵사리 30만원을 마련해 기쁘고 들뜬 마음으로 수학여행길에 올랐던
    귀하디 귀한 우리 아가들!!!
    너희의 희생을 미개하고 악한 어른들은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있구나
    부끄럽고, 미안하고, 애통하고,, 용서는 구할수가 없구나
    사랑하는 아기천사들아***
  • ?
    홈페이지 신대건안드레아 2014.08.22 11:23:06
    28일 오후부터 동참합니다.

    "이 비극적인 사건을 통해서 모든 한국 사람들이 슬픔 속에 하나가 되었으니, 공동선을 위해 연대하고 협력하는 그들의 헌신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성모승천대축일 삼종기도 교황님 훈화)
  • Tae-hyoung ChoTae-hyoung Cho 2014.08.22 09:41:08
    단식은 가장 소극적이지만 저극적인 자신의 의견을 표출하는 방법입니다. 하지만 작금의 대한민국 위정자(진짜 위정자인지는 모르겠지만 적당한 단어가 떠오르지 않네요)은 단식하는 것에 대해서는 눈하나 깜짝하지 않습니다. 무언가의 도화선이 필요할 때인 것 같습니다. 광화문은 다른이에게 보여주는 역할은 좋지만 제 생각에는 전국의 우리 천주인들이 모두 일어나 지자체의 상징인 도청, 시청, 군청등 모든 곳에서 등불처럼 일어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동참하는 의미에서 동조단식을 몇번 하였지만....개인적으로는 광화문보다는 대한민국의 상징인 옹고집통이 뚜리를 틀고 앉아있는 청와대 앞이 가장 적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유민아빠가 쓰러져 병원에 실려갔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어찌해여할까요...박근혜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청와대에서 전국민이 지난 8월 항쟁처럼 일어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
    홈페이지 身修 2014.08.21 23:12:21
    서울 정평위에서는 몇차례 동조단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단식과 광화문 캠프를 설치하기전에
    먼저 프란치스칸들과 세월호 유가족들을 위한 미사부터 봉헌했으면 좋겠습니다.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8 프란치스코 성인에 관한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들! http://www.cyworld.com/steaves사부님에 관한 책을 읽다가 흥미로운 부분이 있어 나눕니다. ^^ 프란치스칸이라면 이 정도는 알아야 되지 않을까요~ 1. 다른 어떤... 송스테 2006.02.09 6049
1037 프란치스코 교종과 프란치스칸 교황 예수 회원인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 (Jorge Mario Bergoglio) 추기경이 교종으로 선출되었다. 선출 직후 어떤 추기경으로부터 “가난한 사람들을 잊지 말... 이종한요한 2014.08.02 3216
1036 프란치스코 관상을 접하며! 고계영 신부님의 논문을 찬찬히 읽으며 깊은 감동을 느꼈습니다. 교회 안에서 전해져 오는 모든 신비체험과 관상 중 가장 탁월하군요.  오늘 읽은 대목에서는... 프리지아 2014.10.17 1543
1035 프란치스칸과 아름다움 미는, 아름다움은, 프란치스칸 삶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프란치스코는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께 드리는 찬미」에서 하느님을 &quot;아름다움&quot;으로 고백하였다. 프... 김상욱요셉 2013.01.19 7050
» 프란치스칸 행동-동조 단식을! 평화와 선   프란치스칸 모든 가족, 특히 작은 형제들에게 한 가지 제안을 하고, 부탁을 드리고자 합니다.   제가 그동안 수련자들과 여름 프로그램을 ... 4 김레오나르도 2014.08.21 2882
1033 프란치스칸 종교간위원회-콘솔라따 강디에고신부님 임마꿀랏따 강연희입니다.(인천.연수.선학동) 대화위원회세미나 2013-06-13 감사합니다. summers 2013.06.15 6538
1032 프란치스칸 선교 협동조합(가칭) 설립 계획 프란치스코 선교 협동조합(가) 설립 계획   선교 협동조합이란 이름 그대로 선교를 목적으로 하는 협동조합이다. 2016년 11월 현재 약 176만 명의 이주민들이 ... 2 김레오나르도 2019.01.06 1448
1031 프란치스칸 가족 가을 축제 안내와 협조 T. 평화와 선 평화를 빕니다. 한국 프란치스칸 가족 봉사자협의회에서 결정한 대로 프란치스칸 가족 축제를 10월에 개최하기로 하였고 그 준비를 프란치스코 교... 마중물 2006.08.11 5008
1030 포르치운쿨라 행진 알림 올해는 코로나 관계로 공식적으로는 행진을 하지 않겠습니다. 다만 저와 저희 수도회 청원자들이 같이 걸을 것입니다. 그렇긴 하지만 아주 소수의 인원이 구... 김레오나르도 2020.07.16 370
1029 평화의 기도/ PLAYER OF ST, FRANCIS / 사제서품식 특송 평화의 기도 주여! 나를 평화 위해 쓰소서 미움이 있는 곳 참 사랑을 상처가 있는 곳 큰 용서를 의심있는 곳에 참 믿음을 오 주여!나를 평화 위해 쓰소서 절망이... 1 안젤라 2006.06.30 6094
1028 편히 쉬세요 평화와 선 한 번도 뵙지 못했지만 가슴 한 켠이 아려옵니다. 꼭 뵙고 싶어 성심원 방문 때도 면회 신청 하여도 세 번이나 다 연결이 되지 않으시더니 주님께로 가... 정마리아 2008.11.26 6053
1027 페이스북 메시지로 온 사연 소개합니다. 가족을 찾고 있습니다. 평화와 선 입양된 분으로서, 가족을 찾는 분의 사연을 여기에 옮겨봅니다. 혹시 도움을 주실 분은 아래 연락처로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file 홈지기 2013.04.07 11187
1026 퍼머컬쳐디자인 교육안내 퍼머컬쳐디자인 교육안내 산청군내 민들레학교(대안학교)에서는 친환경내지는 생태마을을 지향하고 실천해 왔습니다. 금번 외국강사를 초빙하여 4월5일-14일까지 ... 박재홍 2010.03.29 7914
1025 팔월의 크리스마스 팔월의 크리스마스   사월은 슬펐다 오월은 억울하여 유월은 통곡하고 칠월엔 말라버린 눈물이 소금이 되었다.   인간의 탐욕이 저지른 참사 무능과 무... 미루나무 2014.08.01 2509
1024 파리피정 얼마전 연피정갔을때 기도와묵상을 하는중에 파리들이 얼굴과팔에 달라붙어 기도를 방해하였다. 쫒아도 쫒아도 소용이없자 내 마음은 분심이들었다. 적어도 하루 ... 일어나는불꽃 2015.07.22 92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6 Next ›
/ 7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