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2006.03.10 09:16

아, 예수님의 수난.

조회 수 551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아, 예수님의 수난.

오, 주 예수 그리스도여! 어떤 슬픔도 당신의 것과 견주어 질 수 없습니다. 당신은 너무나도 많은 피를 흘리셔서, 당신의 온 몸이 그 피로 흠뻑 젖었습니다. 단지 한 방울의 피가 아니었습니다. 오 선하신 예수여, 지극히 달콤한 주님! 솟구치는 피의 흐름이 당신 몸 다섯 곳으로부터 터져 나왔습니다. 십자가에 못 박힌 손과 발, 가시관 쓰신 머리, 채찍질을 당한 온 몸, 그리고 열려진 옆구리에서 드러나는 심장. 아마도 당신의 몸 안엔 조금의 피도 남아있지 않았을 것입니다. 지극히 사랑하는 주님, 간절히 청하오니, 말씀해 주십시오. 세상의 구원을 위해서는 단 한 방울의 피면 충분할 텐데, 어찌하여 당신은 당신의 피로 강물을 만드셨습니까? 주님, 저는 알고 있습니다. 저에게 당신 사랑의 깊이를 보여주시려는 것 말고 실제로 그 어떤 다른 이유도 없다는 것을 저는 알고 있습니다.(성 보나벤뚜라)

은총과 회개의 때라고 하는 사순시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이 시기는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여러 가지 의미를 찾을 수 있겠지만, 우리 프란치스칸들에게는 특별히 세 가지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첫째로 우리에 대한 그분 사랑의 크기가 얼마나 큰 지를 보는 시기이고, 둘째로 그 사랑을 보면서 눈물을 흘리는 시기이며, 셋째로 그 사랑에 너무 고마워하면서 기쁘게 보은의 삶을 사는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사실은 세 가지가 구분될 수 있는 것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그분의 사랑을 보게 될 때, 나머지는 자동적으로 따라오게 될 테니까요. 그러기에 우리가 사순시기의 의미를 잘 깨닫고 잘 살기위해 할 일은 그분의 크고도 놀라우신 사랑을 보는 것입니다. 만약 우리가 그 사랑에 눈을 돌리지 않는다면 우리에게 이 사순시기는 아무런 의미가 없을 것입니다.

당신의 사랑이 당신의 발걸음을 상처받은 예수님께로, 가시관을 쓰고 계신 예수님께로, 십자가라는 사형대에 묶여진 예수님께로 이끌게 하십시오. 그분 손 안의 못 자국만을 보지 마시고, 못 박힌 자리에 손가락만을 넣지 마시고, 그분의 옆구리에 당신 손만을 넣지 마시고, 그분의 옆구리의 문을 통해서 당신의 전존재로 예수님의 마음 안에로 들어가십시오. 거기서, 십자가에 달리신 분께 대한 당신의 불타는 사랑에 의해 그리스도로 변화되고, 하느님께 대한 경외라는 못에 의해 관통되며, 넘치는 사랑의 창에 의해 상처받고, 속 깊은 연민의 칼에 찔리십시오.(성 보나벤뚜라)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한명희 2006.03.20 14:40:41
    오랜만에 들어왔는데 신부님좋은글 있어 흔적남기고갑니다. 지금은 어디 계시는지요? 은혜로운 사순 보내시길....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9 3월의 목요만남 †. 시작과 기대 안녕하세요. 골롬반 선교센터입니다. 봄 소식과 함께 목요만남 프로그램이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첫째주에는 한국에서 살아가고 있는 외국인 선... 골롬반선교센터 2006.02.28 7159
1218 앗 죄송합니다. 도배가 되었군요 + 평화와 선 평화를 빕니다. 우선 죄송합니다. 저는 회원만 되는 줄 알고요.. 메모에만 남겼는데 자칫하면 도배가 되는군요... 미처 생각을 못했습니다. 다음부턴... 1 정마리아 2006.02.28 5650
1217 재의 수요일이군요. 공휴일이 아닌 날처럼 일찍 일어나서 부지런떠는 것으로라도 사순시기의 시작을 맞아 보렵니다. 이런.... '중국인애원'의 홈페이지를 매일 들어가면서 개인적으로... 2 John 2006.03.01 7111
1216 사진으로 보는 성지 성프란치스코 성인의 발자취를 따라서 성지순례를 하고 싶으신 분들은 갤러리로 오십시오 새롭게 방을 하나 마련하였습니다. 이 마르첼리노 형제 2006.03.02 6604
1215 봄은 누구에게나 봄이어야 한다 http://www.nanum.com 푸르고 여린 새싹들이 언 땅을 뚫고 일어서는 새봄 [평화나눔 아카데미]가 더욱 새로워진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다가갑니다. [평화나눔 아... 평화나눔 2006.03.03 11080
1214 감포공소 입니다 {FILE:1} 감포공소입니다 30녀년간 타 종교의 방해로 이제 겨우 시작된 공소입니다 대구교구 주교님의 집전으로 축성식 거행되엇습니다 {FILE:2} 감포공소에서 ... 3 file 동해. 2006.03.05 8614
1213 3월 월피정 안내 3월8일 수요 월피정 공지입니다 ---------------------------- 주 제 : 행복하여라 (시편1편) 장 소 :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준비물 : 간편한 복장, 회비15,... file 김보성 2006.03.06 7334
1212 사부님의 발자취 + 평화와 선 오늘 하루도 평화를 빕니다. 사순 1주간 어떻게 보내시고.. 계신지요... 재의 수요일 맞던 날, 회개와 사랑나눔을 해야겠다고.. 굳게 결심 했건만...... 1 정마리아 2006.03.08 6938
1211 오늘이라는 선물 http://www.corebang.com 세상이 도대체 나에게 해준것은 무엇일까 생각해 보았는데 세상은 매일 아침 나에게 '오늘'을 선물해 주더군요 오늘도 난 24시간의 가능... 이믿음 2006.03.09 6674
» 아, 예수님의 수난. 아, 예수님의 수난. 오, 주 예수 그리스도여! 어떤 슬픔도 당신의 것과 견주어 질 수 없습니다. 당신은 너무나도 많은 피를 흘리셔서, 당신의 온 몸이 그 피로 흠... 1 김베르나르디노형제 2006.03.10 5517
1209 흘러가는 시간들 작은형제회에 계신 모든 분들 안녕하신지요? 시간과 세월이 흐르는걸 실감할 때마다 되돌아보면서, 항상 작은형제회에 감사드립니다. 제가 찾아뵙고 싶은 분들도 ... 2 홍시몬 2006.03.11 10063
1208 대전 수련소에 계시는 형제님 안부가 궁금합니다. + 평화와 선 지난 2월9일 목동 수련소에 일이 있어 갔는데, 마침 다리 다친 형제님께서 목발을 짚고 나오시는데, 저도 다리가 불편해서 붙잡아 주어야 계단을 올... 1 정마리아 2006.03.14 8581
1207 딸기 드시와요 ㅎ ~~ {FILE:1} {FILE:2} {FILE:3} 진달래 피고요 ㅎ 딸기 드시와요 수사님. . 여기 오랜지도 드시와요 ㅎㅎ . 1 file 분두 ~~ 2006.03.17 6838
1206 제 6기 평화나눔 아카데미 수강 안내 http://nanum.com 푸르고 여린 새싹들이 언 땅을 뚫고 일어서는 새봄 [평화나눔 아카데미]가 더욱 새로워진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다가갑니다. [평화나눔 아카데... 평화나눔 2006.03.20 13194
1205 God said NO 나는 하느님께 나의 나쁜 습관을 없애달라고 기도했다. God said NO 나쁜 습관은 내가 없애주는 것이 아니라 네가 포기하는 것이다. 나는 하느님께 장애아를 완벽... 마중물 2006.03.23 714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 8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