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1307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2016 포르치운쿨라 행진 이야기 1>

어제 저녁부터 행진은 시작되었다.

사무실 일을 헐레벌떡 처리한 후 기차를 타고

집결지인 익산역으로 오는 발걸음이 한없이 가볍다.

 

재속회원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아니 앞으로 11일 이라는 날들을 함께 해야 할 동지라는 이유 하나 만으로도 일면식도 없는 형제 자매님이 이렇게 반가울 수가 없다.

 

엄마가 해 준 밥 같은 따뜻한 저녁을 먹고 글라라수녀원으로 향한다. 9시가 넘은 시간 따뜻하게 맞아주시는 수녀님들께 인사 드리고 힘찬 내일을 위해 잠을 청한다. 모두모두 좋은 꿈 꾸고 안녕히 주무세요~

 

아침이 오고 분주히 차비를 하고 약속한 시간이 되어 성당으로 들어가니 벌써 아침 성무일도가 바쳐지고 있다.

수녀원에서의 아침 기도와 미사! 은총의 시간이다.

 

익산의 주현 형제회 형제 자매님들이 아침 식사를 마련해 주셨다. 찰밥에 후식까지, 가다 힘들 때 먹으라며 손에 쥐어 주시는 쵸콜렛까지... 나도 꼭 누군가를 위해 시간과 정성을 아끼지 말자 다짐해 본다.

 

수녀원의 작은 로비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꽃같이 예쁜 수녀님들께서 불러주시는 '먼 길 가는 그대에게 축복을~ ' 축복의 노래를 듣는다. 눈물이 왈칵! 끝까지 완주하리라 속으로 다짐해 본다.

 

82세 되신 최고령 형제님을 선두로 길을 나선다.

삼거리가 나오고 우회전 좌회전 지도를 보고 또 보며 길을 걷는다. 조용히 묵주기도를 올리며 혹사 중인 몸과 정 반대로 마음은 두고 온 일상도 걱정하는 가족과 친구들도 모두 잊고 오로지 주님께 점점 더 가까이 간다.

 

뭔가 문제가 생긴 것 같다.

길을 잘 못 들었는지 잠시 회의가 있는것 같다.

결론은 무조건 앞으로 go!

길을 잃어도 같이 잃고 잘 가도 같이 가는 것이니 걱정 할게 하나도 없지.

 

4시간 정도를 걷고 점심을 간단히 먹고 나니 1시가 넘는다.

18km 정도가 남은대다 민드레미 재를 넘어야하니 시간이 부족하다시며 점프를 시켜 주신다.

점프가 뭐냐면 살짝 차로 실어 날러서 다시 걷게 하는 것이다. 워미 좋아 죽겠네. 이런 자유로움이 좋다. 고정관념과 강박을 깨고 시에 맞게 적절히 움직이는 이런 자유로움.

 

꼬불꼬불 재를 넘는다.

1줄이던 줄이 선 중 후 적절히 팀을 이루게 되고 아무도 강요하지 않고 스스로 이 행진에 참여한 용기로 33도가 넘는 아스팔트 고개를 꿀떡 넘는다.

 

순교자 묘역을 참배하고 저녁 기도를 다같이 바친 후,

아침에 이어 저녁까지 주현형제회에서 손수 지어주신 밥을 감사한 마음으로 맛있게 먹고, 한 자매님의 지도로 요가로 몸을 풀고 웃음 박수로 마음을 풀고 열흘간 행진단 안에서 봉사 할 역할을 나누고 마을에서 무상으로 제공해 주신 숙소로 향한다.

 

자매님들은 아시겠지만 하루종일 땀에 찌든 옷을 빨아야하는대 내일 아침까지 말릴 자신이 없다.

기적이 일어났다. 난대없이 예고도 없이 갑자기 경로당 총무님이신 빈첸시오 형제님께서 뒷정리 관련 말씀을 하시러 찾아오셨다.

천사를 보내신게지.

어떻게 했을까? 탈수.... 하느님 감사합니다.

 

걸을 수 있는 두 다리를 주시고

포르치운쿨라 행진에 참여 할 용기를 주시고

오늘 하루 무탈하게 행진을 마무리 하게 해 주신 주님!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C:\Users\kim Leonard\Pictures\2016뽀르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루비 2016.07.23 16:09:03
    "포르치운쿨라 행진" 밴드에 "2016 포르치운쿨라 행진 이야기 1" 을 오늘 7. 23. 11:44 분에 올리며 밴드회원들에게 댓글을 부탁하는 댓글을 올렸는데,, 글쎄다. 격려글 올리지 아니하더라도 가슴으로 함께 하는 기도를 열심히 할 것이다!!!
    ----------------------
    첫 행진 이야기가 언제 게재되나 기다리고 있었는데 "작은형제회 ㅡ 나눔방 ㅡ 말씀/삶 ㅡ자유나눔"에 아침 일찍 올라와 있는 것을 이제사 확인하였기 올립니다.
    주님의 이름으로 행진!
    평화와 선

    *알림/소식 에만 새로운 것 뜨는가 눈팅했는데 바로 옆 자유나눔에 뜬 것을 모른 눈뜬 장님?이였다.
    그래도 26번째로 확인하고 이 곳에 올리는 은총을 ㅡ ㅡㅡ

    ** 행진을 하시는 분들께 격려를 하시는 글을 직접 작은 홈페이지에 올리시려면 회원가입을 하셔야만 올릴 수 있습니다 .
    그러기에 이곳 밴드에 글 올리시면 행진자 중 밴드를 보시는 분이 지금은 몇 분 계시나 다른 분들도 행진하시며 더 가입하여 격려 글 보실 것으로 예상됩니다
  • ?
    홈페이지 루비 2016.07.23 12:53:22
    수녀님들의 축복을 받으며 주님과 함께 행진!을 시작하신 형제, 자매님들께 주님의 은총이 함께 하시기를---
    길이 멀다 하여, 아스팔트 길이 너무 덥다 하여, 짜증낼 것이 아니다. 연어는 수만 리 바닷길과 강물을 거슬러 안식에 이르고 주목은 수백 년의 음지를 견디며 천 년을 산다지 않는가?
    하늘과 땅아, 주님을 찬송하라. 모든 강들아, 찬양하라.
    하느님의 아들들아, 주님을 참미하라.
    -------------, !!!!!, ?????, !!!!!, 더위야 주님을 찬미하라!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5 "찬미 받으소서" 나눔 저희 성북동 공동체는 교황 회칙 &quot;찬미 받으소서.&quot;를 가지고 형제들이 돌아가며 나누기를 하고 있는데 그중 하나를 여러분과도 나누고자 합니다. 주님의 평... 김레오나르도 2016.03.17 1411
484 부활아침에 쓰는 편지 부활의 아침에 쓰는 편지 새벽의 여명이 열리면서 돌무덤을 열고 나온 빛처럼 나의 눈시울에서 찬연히 피어오르는 한 사람의 모습, 커다랗게 두 팔을 벌리고 그 ... 이마르첼리노M 2016.03.27 1081
483 신호등 그신호등이  그신호등이고, 맨날보던 똑같은 신호등인데 시간적 여유가 없을때에는  그날따라 신호등이 늦게바뀌고 시간적 여유가 있을때에는 그날따라 신호등이 ... 일어나는불꽃 2016.03.28 884
482 봄의 노래 방안에  앉아있다  창밖을보니 하나의  나무가지  눈에들어와 하나의  나무가지  작은나뭇잎 서서히  죽어가는  작은나뭇잎 하나의  작은잎이  죽어갈때에 그뒤... 일어나는불꽃 2016.04.08 787
481 인간 대란 (大亂) 인간 대란 (大亂)   소득이 증가하면서 늘어난 것 중 첫째가 생활 쓰레기의 폭발적 증가이다. 이것은 경제적으로 살기가 나은 나라일수록 더 심각하고 현실적... 이종한요한 2016.05.14 910
480 길고양이 세상에  사람들이  모여서살고 세상에  살아있는  수많은생명 도시엔  길고양이  모여서살며 그들도  생명으로  사는것일뿐 어둔밤  길거리에  지나다니는 고양이... 일어나는불꽃 2016.05.17 765
479 자연의 섭리 대낮의 밝은햇볕이 좋음을  알기위해서는 깜깜한 어두운밤의  불편함을 먼저 알아야 하며  밝은 햇볕이 오기 위해서는  깜깜한 어두운밤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 일어나는불꽃 2016.05.19 831
478 우정이 만드는 행복 우정이 만드는 행복     억새들의 숲 속에 둥지를 튼 새처럼 말의 숲 속에 진실을 숨기는 사람, 말을 겁내지 않고 말의 진실을 다하지 못하는 말의 ... 이마르첼리노M 2016.06.19 903
477 故 안수연 바오로 형제에게 드리는 회상의 편지 故 안수연 바오로 형제에게 드리는 회상의 편지 바오로 형제! 형제와 내가 만난 것은 4년 정도 되었나요? 이곳 지도에서 만난 그 시간 속에서 헤아릴 수 없이... 이마르첼리노M 2016.06.27 997
»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07.22 금요일) &lt;2016 포르치운쿨라 행진 이야기 1&gt; 어제 저녁부터 행진은 시작되었다. 사무실 일을 헐레벌떡 처리한 후 기차를 타고 집결지인 익산역으로 오는 발걸음이 한없... 2 file 김레오나르도 2016.07.23 1307
475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7.23 토요일) &lt;2016 포르치운쿨라 행진 이야기 2&gt;   5시에 이른 아침을 먹고 모든 준비를 마친 후 6시에 치명자산을 향해 차가 출발했다. 승합차 1 대로 여러번 실어 나르는... 3 file 김레오나르도 2016.07.24 1236
474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7.25 월요일)   &lt;2016 포르치운쿨라 이야기 3&gt;   * 구간: 진안군 데미샘 옆 두원공소~임실군 관촌면 회문리 덕치공소 * 행진참여인원: 32명 * 길 위의 천사: 강혜정 발... 3 file 김레오나르도 2016.07.25 1251
473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7.26 화요일)   &lt; 2016 포르치운쿨라 이야기 4&gt;   * 구간: 임실군 관촌면 회문리 덕치공소 ~ 순창군 동계면 현포리 동계공소 * 행진참여인원: 30명 * 길 위의 천사: 프... 1 file 김레오나르도 2016.07.26 1367
472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7.26 화요일) &lt;2016 포르치운쿨라 행진 이야기 5&gt; 행진참여자: 29명 행진구간: 순창 동계~ 남원 상귀마을 오늘도 5시 출발. 움직이기 적당한 시간 같다. 강을 따라 자전거 도로... 1 김레오나르도 2016.07.27 1114
471 칠월의 폭염 속에서 칠월의 폭염 속에서   천지간에 넘치는 화재 끓는 쇳물의 번뜩이는 땀 불볕에 목이 타는 초록들   주고 싶을 땐 남김없이 내어주는 태양처럼 사랑... 이마르첼리노M 2016.07.29 1006
Board Pagination ‹ Prev 1 ...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 83 Next ›
/ 8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