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6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베풂과 받아들임의 축제

1.

나는 네 안에서

너는 내 안에서 존재의 기초를 놓는다.

 

너를 위하여 행하는 것이 베풂이요

너에 의하여 사는 것이 받아들임이기에

나는 네 안에 집중되어 너를 위해 살고

너는 내 안에 집중되어 나를 위해 산다.

 

하느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받아들임과 베풂의 삶을 산다.

하느님의 위격 간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것이

사랑의 속성이기 때문이다.

 

인간의 죄는

베풂과 받아들임의 존재가 되려 하지 않는데 있다.

 

 

2.

사람은 열에 타는 초원

폭염으로 지지면 무참히 시들어 퇴락의 가을을 맞는다.

 

올 여름은 유난히 가뭄과 폭염과 폭우가 번갈아가며 힘겹게 한다.

한곳은 불에 타고 다른 곳은 수해가 심하다.

일상이 마비된 채 하루하루를 견디는 이들과

절망에 기항하여 닻을 내린 사람들이 많은데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마땅치 않아 안타까운 마음으로

주님의 자비를 기원하고 있다.

 

인천에서 살 때에는 파주 문산에 가서

석남동 성당 신자들과 함께

열흘이 넘게 수해 복구를 돕는 이들을 위해

간이식당을 차려놓고 식사를 준비해 준적이 있다

많을 땐 한 끼 식사인원이 천명도 넘었다

맨 처음 혼자서 수해의 현장을 찾아가 사흘 동안 여기저기를

다니면서 가장 심각한 곳을 찾았으나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막연하고 암담했다

마침내 문산 시내 행복 예식장 앞에 식당을 설치하였다

 

어려움에 처한 이들에 대한 측은한 마음들을 모으는 하느님의 자비와

재난에 대처하는 우리 민족의 아름다운 마음을 그 때 확실히 보았다.

자신의 할 일을 뒤로하고 기쁨으로 흘리는 땀의 축제였다

식재료를 구입하고 참여하는 이들에게 일을 나누고 하면서

그렇게 많은 이들이 베풂의 축제에 함께 하는데서 크나큰 감동을 받았다.

한 사람 한사람의 아름다운 마음이

수많은 이들이 연주하는 오케스트라를 만들어 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0 늘 고맙습니다. http://blog.ohmynews.com/specialin/category고생 많으시네요. 안녕하세요. 저는 어제 즉문즉답에 참여한 사람인데요. 2층 강의실에서 제가 우산을 놓고 왔거든... 이인 2008.11.28 4532
329 고별사 박 프란치스코 형제 장례 미사 고별사 프란치스코 형제님, 6년 전 이맘때도 저는 저의 본명 축일에 제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안젤로 수사님을 주님께 보내드렸는데... 7 김 찬선 2008.11.28 7089
328 편히 쉬세요 평화와 선 한 번도 뵙지 못했지만 가슴 한 켠이 아려옵니다. 꼭 뵙고 싶어 성심원 방문 때도 면회 신청 하여도 세 번이나 다 연결이 되지 않으시더니 주님께로 가... 정마리아 2008.11.26 6074
327 남의 흉을 볼 때에는 . 미은 2008.11.17 5614
326 TA(교류분석) 의사소통훈련과정 http://www.jjscen.or.kr우리는 원하든 원치 않든 많은 관계 속에서 살아가게 됩니다. 가족 및 공동체 안에서 원활한 관계를 맺을 수 있기를 원하면서도 자기도 ... 전진상 영성심리상담소 2008.11.02 5158
325 ***** 상처받은 내면아이를 돌보는 마음여행으로 초대합니다^0^* http://jjscen.or.kr상처받은 내면아이를 돌보는 마음여행 &quot;우리는 어린 시절의 크고 작은 상처를 마음에 품은 채 성인이 됩니다. 이 상처들이 치유되지 않으면 ... 전진상 영성심리상담소 2008.11.01 6871
324 희망의 기도를..... ! 희망의 기도를..... ! 본 문안은 국민들의 행복한 생활을 위하여 귀(개인, 단체, 관공서) 개시판 성격에 관련없이 올림을 양해 바랍니다. 전국의 하나님의 실존하... 무명인 2008.10.31 7138
323 지나치지 마시고 읽어주세요.. + 찬미예수님 안녕하세요 애타는 심정으로 글을 올립니다.. 지금 제 아버지가 건강이 매우 안좋습니다.. B형간염이 오랫동안 있었고, 간경화로 진행되었고..그러... 1 안수경 루시아 2008.10.11 4862
322 '2008 제4회 천주교 창조보전축제 ▽ 때 : 2008년 10월 10일(금) ~ 12일(일) ▽ 곳 : 안동교구 농은 수련원 ▽ 누가 : 강과 함께 하느님의 생명을 몸과 맘으로 느끼실 분 누구나 ▽ 함께 하는 사람들 ... file 은하수의 축복 2008.10.01 7021
321 중국에서 막 돌아온 이남주 교수의 따끈따끈한 이야기 이남주 성공회대학교 중어중국학과 교수 약 력 서울대 경제학과 졸업 서울대 정치학과 석사 중국 베이징대 정치학 박사 참여연대 집행위원 세교연구소 소장 저서... 평화나눔 2008.09.30 5330
320 진짜가 되는 곳이 진짜다 책 소개 진리에 대해 이토록 간결하고 쉽고 명확하게 쓴 책이 또 있을까요 수도자라면 누구나 꼭 읽어야 할 책 현재 교보문고 인문과학 분야 베스트셀러 김진순 2008.09.30 6303
319 박노해 시인이 말하는 2008 촛불의 진실과 희망 http://www.nanum.com 박노해 시인 약 력 1977 선린상고(야간부) 졸업 1984 「노동의 새벽」 발표 1989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노맹) 결성 1991 ‘사노맹’ 사... 촛콜릿 2008.09.24 4373
318 2008년도 가을 영성학교 개강 + 찬미예수님 서울대교구 지속적인 성체조배회에서 2008년 가을 영성학교를 개최합니다. 주님의 말씀 성찬에 관심있는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감사합니다. ■ ... 성체조배회 2008.09.22 4897
317 오상을 받은 비잔틴 가톨릭 신자 -The miracle of Damascus 위의 &quot;링크&quot;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주교님의 허락을 받아 올린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7번째와 8번째 동영상에서는 오상을 선명히 볼 수 있습니다. Catholic Yo... 권용희 도민고 2008.09.20 8341
316 우정과 배움의 공동체, 평화나눔아카데미 11기에 초대합니다. 11기 평화나눔 아카데미 강좌소개 매주 목요일 저녁 7시 | 나눔문화 포럼실 ※ 위 일정은 강사의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 www.nanum.com에서 자세한 강... 나눔문화 2008.09.18 5431
Board Pagination ‹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77 Next ›
/ 7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