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2013.03.24 06:47

"거룩하신 아버지"

조회 수 724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성 다미아노 라는 작은 성당에서 프란치스코는 이런 하느님의 말씀을 듣습니다. "가서 허물어져가는 나의 집을 고치라." 이 말씀을 듣고 프란치스코는 아버지 가게에서 옷감을 가져다가 폴리뇨에서 팔아 돈을 마련하였습니다. 그는 그 성당 사제를 찾아가 그 돈을 주지만 사제는 그의 아버지가 두려워 그것을 받지 않았습니다. 이후 프란치스코와 아버지와의 갈등은 깊어졌습니다. 아버지는 프란치스코를 시당국에 고발하였고 나중에는 주교에게 재판을 요구하였다. 프란치스코는 주교의 조언을 따라, 아버지의 돈을 돌려주었고 또한 그의 옷을 벗어 아버지에게 주며 이러한 선언을 합니다. "저는 이제부터 베드로 베르나르도네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않고,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겠습니다."

 

이 사건에서 프란치스코는 어떻게 하느님을 아버지로 고백할 수 있었는가? 그리고 이후, 그는 하느님을 아버지로 섬기는 삶을 살 수 있었는가? 프란치스코는 예수 그리스도의 삶과 죽음을 묵상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자신과 그리스도를 연결시키는 작업을 하였습니다. 그리스도의 삶과 죽음을 자기화 하였고 또한 자신의 고통과 번민을 그리스도화 하였습니다. 그는 수난성무일도라는 것을 만들어 형제들과 함께 성무일도 전에 바치곤 하였습니다. 이 수난성무일도는 구약의 시편들을 짜깁기 한 것입니다. 그런데 그는 구약의 전통이 하지 않았던 것을 합니다. 하느님을 아버지로 부르며 시편을 바쳤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로 불렀듯이, 프란치스코는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로 고백하였던 것입니다. 그러면서, 예수 그리스도와 하나되는 길을 걸었습니다. 우리도 프란치스코와 같이, 하느님을 진정 우리의 아빠, 아버지로 부르며, 그리스도와 동화하는 삶, 그리스도가 우리 삶에 육화하는 삶을 살아가도록 합시다.

수난성무일도 5

목소리 높이어 주께 부르짖나이다 / 소리소리 지르며 주께 비옵나이다.

시름을 풀어서 당신께 아뢰옵고 / 답답한 이 내 심정 하소연하나이다.

내 안의 정신이 까무라칠 때 / 당신은 나의 길을 잘 아시오니.

사람들이 내 가는 길에다가 / 올무를 숨겨서 잡으려 하나이다.

고개 돌려 오른 편을 살펴보아도 / 이 몸을 돌볼 사람 없삽니이다.

어디라 도망할 곳 있지 않삽고 / 이 목숨 보아줄 이 없삽나이다.

내 몸소 능욕을 당하여 / 부끄러움에 낯을 들 수 없음은 오로지 님 때문이 아니오니까?

나는 형제들에게 딴 나라 사람 / 내 어미의 소생에게도 남이 되었나이다.

"거룩하신 아버지시여" 당신 전당에의 열성에 나는 불타고 / 님을 욕하는 자들의 그 욕이 내게 떨어지지 않나이까?

도리어 그들은 내가 브슬거릴 제, 기뻐하며 서로 모이고 모여서는 / 몰래 덮쳐 나를 치더이다.

까닭없이 이 몸을 미워하는 자 / 머리칼보다도 더 많사옵고,

애매한 나를 거스르는 자, 내 뼈보다 더 억세오니 / 빼앗지도 않은 것을, 내 갚아야 옳으리이까?

그 악한 증인들이 일어나 /모든 것을 나에게 들이대며,

내 잘한 일을 악으로 갚았사오니 / 선에 대한 갚음을 악으로 하는 그들은, 선을 좇는 이 몸을 들볶나이다.

내 임금님 내 하느님이여 / 당신은 "지극히 거룩하신 내 아버지" 시니이다.

주 하느님이여 내 구원이시여 / 어서 나를 도와 주소서.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박제노 2013.03.25 15:41:35
    수난의 여정에 깊이 뿌리내린 육화의 신비는 우리가 예측할 수 없는 방식으로 부활의 신비라는 결실을 맺겠지요??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거룩하신 아버지" 성 다미아노 라는 작은 성당에서 프란치스코는 이런 하느님의 말씀을 듣습니다. &quot;가서 허물어져가는 나의 집을 고치라.&quot; 이 말씀을 듣고 프란치스코는 아버지 가... 1 김상욱요셉 2013.03.24 7245
1145 "찬미 받으소서" 나눔 저희 성북동 공동체는 교황 회칙 &quot;찬미 받으소서.&quot;를 가지고 형제들이 돌아가며 나누기를 하고 있는데 그중 하나를 여러분과도 나누고자 합니다. 주님의 평... 김레오나르도 2016.03.17 1304
1144 "프란치스코, 가서 나의 집을 고쳐라!" 평화와 선! 이탈리아 성지순례를 다녀온 신자가 기념품으로 사다 준 상본이다. 내가 아씨시의 성... 2 신대건안드레아 2013.09.22 7558
1143 "피 청구인 박근혜를 파면한다." “피 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촛불들의 함성이 봄을 오게 했다. 고로쇠 수액처럼 대지의 기운을 뽑아 올려 감격스런 환희가 눈물의 강을 이... 미루나무 2017.03.11 1000
1142 '2008 제4회 천주교 창조보전축제 ▽ 때 : 2008년 10월 10일(금) ~ 12일(일) ▽ 곳 : 안동교구 농은 수련원 ▽ 누가 : 강과 함께 하느님의 생명을 몸과 맘으로 느끼실 분 누구나 ▽ 함께 하는 사람들 ... file 은하수의 축복 2008.10.01 7006
1141 '사랑은 어떻게 생긴 것인 가?' '사랑은 어떻게 생긴 것인 가?' 관리자님 ! 허락없이 글을 올려 죄송합니다. 좋은 사 이트 구경 잘했구요. 진심으로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다름이 아니라 중... 신현주 2008.01.31 7848
1140 '영성생활지도사 4기' 모집 안내 + 찬미 예수 영성생활연구소에서는 상처받은 이웃들에게 상담 도움을 제공하는 영성생활지도사 양성과정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에 아래와 같이 영성생활지도사 ... 영성생활연구소 2009.08.14 7113
1139 '젊은이 성체조배의 밤'에 여러분을 초대하고자 합니다. +찬미예수님!! 가톨릭 서울대교구 인준단체 '사랑이 피는 기도모임'에서 알려드립니다. 가톨릭 교회의 핵심인 성체성사, 즉 예수님과 만남을 통하여 그리... file 테오파노 2014.12.29 1259
1138 '집단'이 아닌 '공동체'를 꿈꾸었던 프란치스코    프란치스코가 동방 순례를 하고 있을 때, 프란치스코가 형제회에 책임을 맡겼던 형제들은 형제들에게 보다 엄격한 금욕적 전통들을 받아들여 규칙으로 만들고 ... 김상욱요셉 2013.12.01 3727
1137 (영상) 성지 보호구 : 회상을 보전하고 구원의 역사를 새롭게 하기 위하여 평화 작은형제회 성지 보호구 홍보 영상 입니다. 성지 보호구 (The Cutody of the Holy Land) 김정훈OFM 2020.03.31 176
1136 * 시간을 정복하는 사람 * http://www.corebang.com* 시간을 정복하는 사람 * 나이를 먹으면서 우리에게 주어지는 시간은 계속해서 줄어들고 이에 반비례하여 시간의 가치는 더욱 높아진다.... 이믿음 2008.05.15 7920
1135 * 예수님과 성요셉님의 대화 * * 예수님과 성요셉님의 대화 * 예수님 : 아빠, 오늘도 라면이예요? 성요셉 : 얘야~ 오늘도 어머니는 발현중이라 바쁘시단다...-_-;;; ^^;;등급이하라면 삭제 당하... 사랑해 2006.04.18 8124
1134 ***** 상처받은 내면아이를 돌보는 마음여행으로 초대합니다^0^* http://jjscen.or.kr상처받은 내면아이를 돌보는 마음여행 &quot;우리는 어린 시절의 크고 작은 상처를 마음에 품은 채 성인이 됩니다. 이 상처들이 치유되지 않으면 ... 전진상 영성심리상담소 2008.11.01 6860
1133 *07년2학기-1년과정-사회복지2급 교육과정(안내) http://edubank114.com편입 닷컴 www.edubank114.com 카페주소 : cafe.daum.net/korea0550 편입닷컴 평생교육원(사회복지학) - 서울 접수처 문의전화 : 02-741-23... 평생교육원 2007.06.23 5860
1132 *1년과정-사회복지2급/보육교사2급/취득과정 (안내) 편입닷컴 www.edubank114.com 카페주소 : http://cafe.daum.net/korea0550 메일상담 : xsad0550@naver.com 편입닷컴 평생교육원(사회복지학) 담 당 : 임현승 부장... 임현승 2008.05.25 677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 7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