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690 추천 수 1 댓글 3
매일미사 말씀 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No Attached Image

오늘 바오로 사도는 죄와 은총의 관계에 대해 얘기합니다.

"죄가 많아진 그곳에 은총이 충만히 내렸습니다."

 

이 주제를 얘기할 때 제가 자주 얘기하는 관점이 있습니다.

 

올바른 회개는 무엇이며 올바른 관상은 무엇일까와 관련된 것인데

이 회개와 관상이 사람에 따라 차이랄까 단계가 있습니다.

 

먼저 죄에 대한 감수성이 너무도 무딘 사람이고,

자기의 죄가 무엇인지 전혀 또는 너무도 모르고 못 보는 사람입니다.

 

그러니 이렇게 자기 성찰이 없는 이에게 회개는 기미도 없을 것이고

관상과 같이 너무 고상한 얘기는 아예 꺼내지도 말아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이렇게 사는 사람은 양심에 가책이란 것이 없으니

속 편하게 살며 자기는 행복하다고 생각하며 살 것입니다.

 

다음은 자신을 성찰할 줄 알고 죄에 대한 감수성도 있는 사람입니다.

그러니 회개의 가능성이랄까 싹이 있는 사람입니다.

 

하지만 그의 성찰이 자기 성찰에만 그치고 하느님을 보지 못하면

그런 성찰은 회개의 성찰이 되지 못하고

그런 관상은 자기만 보고 자기 안에 갇히는 것이 되고 말 것이며

이 경우 회개는 회심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회한으로 남을 것입니다.

 

그리고 이런 사람은 양심의 가책과 죄책감에 시달릴 것이고,

그래서 어찌보면 앞의 무딘 사람보다 더 괴롭고 불행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올바른 회개와 올바른 관상은 자기 죄에만 머물지 않고,

하느님과 하느님 은총을 보고 나아가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이런 사람은 자기도 보고 하느님도 보며

자기 죄도 보고 하느님 은총도 봅니다.

 

그리고 이런 사람은 이렇게 볼 뿐 아니라

하느님과 하느님 은총에로 나아간다고 했는데

그렇지요. 죄책감과 회한에 머물지 않고 은총에로 나아가고

더 나아가 하느님 사랑에로 나아가 그 사랑에 마침내 머물게 됩니다.

 

우리 교회의 오랜 영성 전통에 삼중도(三重道, Triple Ways)

정화의 길, 조명의 길, 일치의 길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정화와 조명을 거쳐 마침내 일치에 도달하는 길입니다.

 

그런데 정화란 말할 것도 없이 죄의 정화를 말하는 것이고,

죄의 어둠에서 벗어나는 것을 말하는 것인데

이 죄의 어둠에서 벗어나게 하는 것이 바로 조명의 은총입니다.

 

은총을 받는 사람은 햇볕 좋은 날

빨래를 빨아 너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고,

죄책감으로 자기 안에 또는 어둔 골방에 갇혀 있던 사람이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가 볕을 쬐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하느님 은총으로 자기 죄를 씻고 하느님 사랑에 머무는 것이

참으로 행복한 것임을 볼줄 아는 사람만이 이렇게 할 것입니다.

 

그래서 프란치스코는 죽기 얼마 전 형제들에게 편지를 쓴 다음

형제들을 위한 기도로 편지를 마감하는데 이렇게 기도합니다.

 

"전능하시고 자비로우신 하느님, 가련한 우리로 하여금

내적으로 깨끗해지고, 내적으로 빛을 받고, 성령의 불에 타올라

당신의 사랑하시는 아드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발자취를

따를 수 있게 하시고 오로지 당신의 은총으로만 당신께 이르게 하소서."

 

저나 여러분이나 모두 하느님 은총으로 자기 죄에서 하느님 사랑으로 

나아가는 우리되기를 비는 오늘 이 아침입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profile image
    홈페이지 용서받은죄인 2021.10.19 08:02:13
    신부님의 말씀을 같은 전례시기에는 어떻게 묵상하고
    강론하셨는지 비교하면 더욱 풍성한 내용을 알 수 있으리라는
    생각으로 올립다.^♡^
  • profile image
    홈페이지 용서받은죄인 2021.10.19 08:01:29
    20년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주님께서 상을 차려주시면)
    http://www.ofmkorea.org/384049

    19년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한 사람이 중요하다)
    http://www.ofmkorea.org/278052

    18년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벽을 허물어)
    http://www.ofmkorea.org/159586

    17년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기쁨과 감사 중에 어떤 것이?)
    http://www.ofmkorea.org/112835

    15년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자기 흡족과 은총의 만족 사이에서 나는 어디?)
    http://www.ofmkorea.org/83584

    14년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잠에 취하지 않고 성령에 취해야)
    http://www.ofmkorea.org/68628

    13년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의무를 다하는 종과 사랑을 갈망하는 종)
    http://www.ofmkorea.org/57043

    12년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주님은 저승사자가 아니라 바람이시다.)
    http://www.ofmkorea.org/42583

    10년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기다리는 행복)
    http://www.ofmkorea.org/4492

    09년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지극한 섬김을 받는 행복한 종)
    http://www.ofmkorea.org/3225

    08년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평화를 생각하며)
    http://www.ofmkorea.org/1784
  • 홈페이지 김레오나르도김찬선 2021.10.19 05:57:54
    어제부터 저희 <여기 선교 협동조합>에서 주변 어려운 분들의 선교 차원에서 <여기 국밥>을 시작했습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이에 대해 자유 게시판에 소개하는 글을 올렸으니 들어가 보시고 주변에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주님의 은총 안에서 복된 나날이 되시길 바라고 기도합니다.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19Oct

    연중 29주 화요일-은총으로 죄에서 사랑으로

    오늘 바오로 사도는 죄와 은총의 관계에 대해 얘기합니다. "죄가 많아진 그곳에 은총이 충만히 내렸습니다."   이 주제를 얘기할 때 제가 자주 얘기하는 관점이 있습니다.   올바른 회개는 무엇이며 올바른 관상은 무엇일까와 관련된 것인데 이 회개와...
    Date2021.10.19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690
    Read More
  2. 19Oct

    10월 19일

    2021년 10월 19일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47854
    Date2021.10.19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06 file
    Read More
  3. No Image 18Oct

    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

    파견된 제자들의 삶은 쉽지 않았습니다. 이리 떼 가운데에서 사는 양들의 모습 같았습니다. 돈 주머니도 여행 보따리도 신발도 없이 사는 삶은 불안함의 극치를 보여줍니다. 복음을 전하기 위해 파견된 제자들은 몸소 복음적 불안정을 살아갑니다. '복음적 불...
    Date2021.10.18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명겸요한 Reply0 Views55
    Read More
  4. 18Oct

    10월 18일

    2021년 10월 18일 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 - http://altaban.egloos.com/2247835
    Date2021.10.18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70 file
    Read More
  5. No Image 18Oct

    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양이 이리와 평화로이 공존하듯

    루카 복음사가 축일에 루카 복음을 듣는 것은 자연스럽고 당연하지요. 그리고 루카 복음이 다른 복음과 어떻게 다른지 보면 루카 복음사가가 주님의 어떤 점을 전하고 싶어 했는지 알 수 있지요.   오늘 복음은 주님께서 일흔두 제자를 파견하는 내용입니...
    Date2021.10.18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573
    Read More
  6. No Image 17Oct

    연중 제29주일

     야고보와 요한이  예수님의 오른쪽과 왼쪽을 원합니다.  '예수님께서 영광을 받으실 때'라는 것은  그들이 생각할 때  예수님께서 세상의 왕처럼  힘을 갖게 되는 때를 이야기합니다.  즉 예수님의 영광에,  예수님께서 갖게 되실 권력에  자신들도 함께 하고...
    Date2021.10.17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명겸요한 Reply0 Views71
    Read More
  7. 17Oct

    10월 17일

    2021년 10월 17일 연중 제29주일 - http://altaban.egloos.com/2247826
    Date2021.10.17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8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004 Next ›
/ 100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