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718 추천 수 1 댓글 2
매일미사 말씀 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No Attached Image

"주님께서는 너는 내 백성 이스라엘의 목자가 되고

이스라엘의 영도자가 될 것이다.’ 하고 임금님께 말씀하셨습니다."

 

다윗이 드디어 임금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생각을 해봅니다.

다윗은 임금으로서 행복하였을까?

 

관구장이었던 저를 비추어보면 세속의 군주로서의 그는 불행했을 겁니다.

오늘 사무엘기에서 원로들이 와서 자기들의 임금이 되어달라고 청합니다.

한 인간으로서 이렇게 임금이 되어달라는 청을 받는 것은

갖고 싶었던 권력을 쥐게 된 기쁨이나 행복이 아니더라도

사람들이 자신을 임금으로 인정해준 것만으로 행복합니다.

 

권력욕이 큰 사람이 아닌 보통 사람일지라도 사람들이 나를

인정해 주는 것은 좋아하고 그리고 인정받을 때 행복하지요.

저도 다르지 않아서 형제들이 저를 인정한 거라고 생각했을 때는

기쁘고 흐믓했지만 그 기쁨과 흐믓함은 오래 가지 않았지요.

 

나무 위에 올려놓고 흔든다는 말처럼

사람들은 책임자를 뽑아놓고는 흔들기 때문입니다.

나무 아래 있을 때는 좋은 사람이지만

나무 위에서는 좋은 사람이 아닌 겁니다.

 

사실 나무 아래 있으면 좋은 사람이지만

위에 있으면 그리 좋은 사람이 아닙니다.

대통령 되고 난 뒤에 욕먹는 것이 다 이런 이유지요.

 

대통령이 되고 난 뒤에 사람이 변했을 수도 있지만

평범한 사람으로는 그 정도로 좋은 사람이지만

대통령으로는 부족한 사람이기 때문이고,

대통령한테는 평범한 사람일 때보다 더를 요구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내가 관구장이 된 것이 형제들이 선출한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나를 뽑으신 것으로 받아들이면 전혀 달라집니다.

형제들에게 인정받은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책임을 맡기신 겁니다.

 

그래서 기쁨과 흐믓함보다는 책임이 무겁고,

책임감으로 직무를 수행하기에 인간적으로는 괴롭고,

하느님으로부터 힘을 받지 않으면 직무를 수행하기도 어렵습니다.

 

다윗은 어떻게 생각했고 어떻게 받아들였습니까?

오늘 사무엘기를 보면 하느님께서 자기를 뽑으셨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하느님 앞에서 원로들과 계약을 맺습니다.

 

"다윗 임금은 헤브론에서 주님 앞으로 나아가 그들과 계약을 맺었다.

그리고 그들은 다윗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임금으로 세웠다."

 

그러므로 그는 인간적인 행복을 느끼기보다는 괴로움과 번민이 많았고,

하느님으로부터 힘을 받아 임금의 직무를 수행하다가도 가끔 죄를

짓기도 했는데 그것이 보통 고통이 없고 일이 잘 풀릴 때였습니다.

 

왜 그랬겠습니까?

그것은 틀림없이 일이 자기 뜻대로 잘 될 때 교만해져서 자기 스스로

만족하는 것이 인간인데 다윗도 다르지 않았기 때문일 겁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앞으로 다윗이 어떻게 죄를 짓고,

그러면서도 어떻게 하느님께 돌아오는지를 보게 될 텐데

우리와 비슷한 이런 다윗에게서 우리는 이것을 배워야겠습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성체순례자 2020.01.27 06:08:41
    신부님의 말씀을 같은 전례시기에는 어떻게 묵상하고
    강론하셨는지 비교하면 더욱 풍성한 내용을 알 수 있으리라는
    생각으로 올립니다.^♡^
  • ?
    홈페이지 성체순례자 2020.01.27 06:07:28
    19년 연중 제3주간 월요일
    (가장 나쁘고 사악한 교만)
    http://www.ofmkorea.org/191182

    18년 연중 제3주간 월요일
    (내 안에 영부터)
    http://www.ofmkorea.org/116814

    17년 연중 제3주간 월요일
    (시기질투는 선의 이치를 모름의 소치)
    http://www.ofmkorea.org/98361

    14년 연중 제3주간 월요일
    (영의 식별)
    http://www.ofmkorea.org/59820

    13년 연중 제3주간 월요일
    (참으로 지독한 왜곡)
    http://www.ofmkorea.org/50354

    11년 연중 제3주간 월요일
    (짊을 지는 것과 사랑을 업는 것)
    http://www.ofmkorea.org/4782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29Jan

    연중 제3주간 수요일

    2020년 1월 29일 연중 제3주간 수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39908
    Date2020.01.29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18 file
    Read More
  2. No Image 29Jan

    연중 3주 수요일-우리가 주님의 이동 성전

    "나는 이집트에서 이스라엘 자손들을 데리고 올라온 날부터 오늘까지, 어떤 집에서도 산 적이 없다. 천막과 성막 안에만 있으면서 옮겨 다녔다. 네가 어디를 가든지 너와 함께 있으면서, 모든 원수를 네 앞에서 물리쳤다."   어제 하느님의 궤에 대해 얘...
    Date2020.01.29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686
    Read More
  3. 28Jan

    성 토마스 아퀴나스 사제 학자 기념일

    2020년 1월 28일성 토마스 아퀴나스 사제 학자 기념일 - http://altaban.egloos.com/2239895
    Date2020.01.28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48 file
    Read More
  4. No Image 28Jan

    연중 3주 화요일-사람들 앞이 아니라 하느님 앞에서

    "다윗은 기뻐하며 다윗 성으로 하느님의 궤를 모시고 올라갔다. 주님의 궤를 멘 이들이 여섯 걸음을 옮기자, 다윗은 황소와 살진 송아지를 제물로 바쳤다. 다윗은 아마포 에폿을 입고, 온 힘을 다하여 주님 앞에서 춤을 추었다."   예루살렘에 정착하여 ...
    Date2020.01.28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682
    Read More
  5. 27Jan

    연중 제3주간 월요일

    2020년 1월 27일 연중 제3주간 월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39875
    Date2020.01.27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27 file
    Read More
  6. No Image 27Jan

    연중 3주 월요일-임금이 된 다윗은 행복했을까?

    "주님께서는 ‘너는 내 백성 이스라엘의 목자가 되고 이스라엘의 영도자가 될 것이다.’ 하고 임금님께 말씀하셨습니다."   다윗이 드디어 임금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생각을 해봅니다. 다윗은 임금으로서 행복하였을까?   관구장이었던 저를 비추어보...
    Date2020.01.27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718
    Read More
  7. No Image 26Jan

    연중 제3주일

    “어둠 속에 앉아 있는 백성이 큰 빛을 보았다.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운 고장에 앉아 있는 이들에게 빛이 떠올랐다. 그때부터 예수님께서는 ‘회개하여라. 하늘나라가 가까이 왔다.’하고 선포하기 시작하셨다.”   오늘 복음은 독서 이사야서가 천대받다가 ...
    Date2020.01.26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72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86 Next ›
/ 78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