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2019.10.09 23:12

가을 스케치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가을 스케치

 

사람과 과일을 빨갛게 익혀내던

불덩이의 열기는 식고

청동화로 속의 마지막 불씨마저 가물거린다.

 

격정의 계절을 보내고 땀 밴 몸뚱이를 씻어주는

저녁 바람이 속살을 파고든다.

첫 가을의 바람이니

자꾸만 자꾸만 살갗에 대고

문지르고 싶은 그 상쾌함,

유하고도 탄력 있는 감촉이다.

 

뭔가 형용 못 할

가을의 흥분과 아련한 슬픔이 두 손을 잡는다.

 

누군가 앉아 줄 상머리에

싱그러운 가을 채소와 과일로

온갖 성찬을 마련하여 마주 앉고 싶다.

 

어린이와 같은 감성의 살결을

햇볕에 드러내고 앉아 있으면

님의 마음과 하나가 되는 전율에

오묘한 가락을 울려내는 악기가 된다.

 

가을이다.

들리는 건 모두가 가을의 말씀이며

보이는 건 하나같이 가을의 모습이다.

그러기에 밤에도 잠자지 않는 가슴들이 많다.

귀뚜라미도 온 밤을 울어 지새우고

전염병처럼 가을의 푸른 멍이 들려고 한다.

 

잠결에도 알아듣는 인기척에 눈을 뜨면

신선한 바람이 손님처럼 왔다 가고

성급한 낙엽이 가느다란 실바람에

나비 떼처럼 떨어진다.

잎들은 고향을 기억하는가,

청정한 잎사귀로 돋았던 그 날의 나뭇가지와

젊음을 불태우던, 아름답던 시절들을,

 

눈썹 끝에 밤이슬이 내리고

두 볼에 새벽안개 덮이면

말없이 떨어지는 낙엽 되어

푸른 하늘 아래 드러눕겠지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9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계곡의 깊이를 앎으로써 산의 높이를 알 수 있듯이 혼자서 감당하는 좌절과 실의를 앎으로써 여러 사람의 추위를 헤아리게 된다.... 미루나무 2019.10.12 24
968 가을볕 한 아름 가을볕 한 아름     가을볕 한 아름 들판이 빛난다. 막 잠을 깬 창공, 폭포처럼 쏟아내는 빛줄기, 구름 사이로 세수한 얼굴 내밀며 황금빛 잔칫상을 차... 미루나무 2019.10.10 20
» 가을 스케치 가을 스케치   사람과 과일을 빨갛게 익혀내던 불덩이의 열기는 식고 청동화로 속의 마지막 불씨마저 가물거린다.   격정의 계절을 보내고 땀 밴 몸... 미루나무 2019.10.09 25
966 상승과 하강의 역사 상승과 하강의 역사   바깥으로 향하던 통제를 안으로 바꾸는 결단이 후반기 인생의 중요한 과제가 되었다.   밖으로 휘두르던 칼을 안으로 향하게 하... 미루나무 2019.10.07 53
965 죽음을길들이기 죽음을 길들이기   실제로 사랑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사랑의 대상이 된 이들이 아직 붙잡지 못한 것과 변화시키지 못한 것을 변화시킬 수 있다. 그들이 두... 미루나무 2019.10.06 37
964 수해복구를 위한 긴급 지원 동참 촉구 해외에 나갔다가 돌아오니 우리 한국의 동해지역이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뉴스에는 자원봉사자가 많이 부족하여 복... 김레오나르도 2019.10.05 108
963 나의 아버지요 형제인 성프란치스코 나의 아버지요 형제인 성프란치스코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을 부르시고 그들에게 정보를 주기보다는 관계를 중심으로 가르치셨다. 제자들은 예수님에게서 ... 미루나무 2019.10.04 37
962 하느님께 자유를 드려라 하느님께 자유를 드려라   세례를 통하여 우리는 하느님의 자녀라고 배우지만 대부분은 실제로 그것을 믿지 않는 것 같다. 여전히 공적을 쌓아서 하느님의... 미루나무 2019.10.03 24
961 바보들의 피정 바보들의 피정   물러남과 멈춤 그리고 하느님의 현존 안에 머무름은 피정하는 사람의 내적 활동이다. 일상에서 요구되는 것들과 정신을 산만하게 만드는 일... 미루나무 2019.10.02 40
960 더 늙기 전에 더 늙기 전에   은퇴한 사람들은 쉬면서 즐기는 것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다. 경제적인 여건이 허락되면 즉시 그렇게 한다. 다람쥐 쳇바퀴 도는 삶을 살았기... 미루나무 2019.10.01 47
959 하느님은 나에게 아버지신가? 하느님은 나에게 아버지신가?   생각하고 행동할 것인가? 저지르고 생각할 것인가?   생각하는 대로 새로운 삶의 방식을 살게 될 것인가? 사는 대로 ... 미루나무 2019.09.30 42
958 들보를 모르는 목자들 들보를 모르는 목자들   하느님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하느님의 일을 막는 사람들 그들은 자신들의 머릿속에 갇혀 있으며, 도덕적 원리들에 사로잡혀 있고 ... 미루나무 2019.09.29 40
957 도망치는 사람들 도망치는 사람들   자신이 원하는 것을 성취할 수 없다고 하는 사람들 가운데는  오른손이 오그라든 남자(루가 6,6-11)처럼 누군가의 도움이 없이는 자신... 미루나무 2019.09.28 37
956 위대한 선생님 위대한 선생님   남자들 대부분이 요구하는 전부는 존중이다. 존중받지 못하는 상황에 놓이게 되면 권위에 대한 상처로 인해 범죄, 경쟁적 탐욕, 병적인 욕... 미루나무 2019.09.27 39
955 이 얼마나 기분 좋은 일인가! 이 얼마나 기분 좋은 일인가!   하느님이 아버지라는 깨달음 뒤에 아버지로부터 받는 사랑에 눈이 열리면 가장 싫어하며 두려워하는 자신을 만난다.   ... 미루나무 2019.09.26 4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5 Next ›
/ 6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