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1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T 평화. 선


  초교 4학년 무렵에 담뿍 어린시절의 정이 든 동지기(동작동)를 떠나 흑석동으로 우리 집은 이사를 하였다.  자연과 농촌의 순수한 시골스러움이 전부였던 동지기에 비하면 흑석동은 이미 상당히 많은 인구가 밀집된 지역이라, 서울의 변두리지만 소박함과는 거리가 먼 곳이었다.

  그래선지 10년의 세월을 흑석동에서 지냈으면서도 공부에 열중한 것 밖에는 솔직히 별다른 추억이 없다.  아마도 나대는 성격이 아니라서였는지, 가까이 오고간 초등학교 3년간과 노량진 전차역을 오간 6년간의 10여년동안 깊이 새겨진 추억거리가 별반 없다.

  있다면 성당에 다니시는 할머니를 따라, 세례를 받지 않았음에도 바늘과 실처럼 할머니의 꽁무니를 따라 성당엘 자주 간 것과, 학교 공부가 끝나 집에 돌아오기가 무섭게 만화방으로 쪼르르 달려가 연재 만화의 재미에 푹 빠져 울며 웃었던...


  그러면서도 오늘 흑석동을 주제로 이 글을 오리는 것은, 최근 초교 동창 녀석들 열댓명이 동작동에서 만나 현충원 내 지장사(옛 화장사)를 거처 흑석 3동으로 넘어가면서 '달마사' 옆길로 하여 '은로' 초교 를 지나며 느낀 바가 컸기 때문.  달마사 근방은 지역이 높은 곳이라, 흑석동에서도 가난한 사람들이 모여 살던 달동네였었다.  '은로'초교에서 조금만 더 올라가 고개를 넘으면 숭실대학교가 나오는데, 그 일대가 상전벽해처럼 전부 아파트 숲으로 변하여 옛 길 예 동리라는 아늑한 고향에 대한 이미지는 전혀 찾아 볼 수 없었다.  모교인 '은로'초교도 고층 아파트에 둘러쌓여 작은 섬처럼 초라해 보였다.  바로 곁 '중대부속 중학교'를 지나 조금만 가면 내가 살던 동리가 나오는데, 거기 역시 개인 및 빌라 집들을 전부 부수고 아파트를 지을 부지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었다.  물론 내가 살던 기와 집 역시 꽤 오래 전에 3층 빌라로 변해 낱선 동네란 느낌 외에는 아무런 고향 내음도 나지 않았다.


            흑석3동 삐알 길을 내려오면서


            아슴아슴 떠오르는 옛 기억들...


            아득히 저 멀리 보이는

            변해도 너무 많이 변해버린 

            한강, 모래톱들마냥

            흐르고 묻혀버린 아득한 배냇 기억처럼...


            그래도 눈내리는 겨울은 오겠지?

            때가 되면 눈은 그렇게 녹을테고...


            그런데 맘 한 구석 왜 이리 허전할꼬?



  그동안 10년마다 돌아온 '안식년'을 두 번 지내는 동안, 운좋게 기회가 닿아 그때마다 예전에 공부하던 영국, 캔터베리를 간 적이 있었다.  그 동네가 제 2의 고향처럼 따스하게 느껴졌던 것은, 수십년 세월이 지났어도 옛 건물들은 물론 골목길이나 작은 빵 집...그 어느 것 하나도 변함이 없는 옛 모습 그대로여서 비록 아는 사람은 없어도 고향의 품 속에 안긴 것처럼 감회가 깊었다.

  마음 한 구석 고향이 자리해 있다는 것은 우리네 정서상 참으로 좋은 의지가지가 되는 것이다.


  물론 언젠가는 돌아가야 할 영원한 귀향이 우리네 예표가 되어야 하겠지만 말이다.    


생활나눔

일상의 삶의 체험을 나눕니다.

  1. No Image

    제 2의 성장지인 흑석동

    T 평화. 선   초교 4학년 무렵에 담뿍 어린시절의 정이 든 동지기(동작동)를 떠나 흑석동으로 우리 집은 이사를 하였다.  자연과 농촌의 순수한 시골스러움이 전부였던 동지기에 비하면 흑석동은 이미 상당히 많은 인구가 밀집된 지역이라, 서울의 변두리지...
    Date2019.02.17 By김맛세오 Reply0 Views185
    Read More
  2. No Image

    방하착(放下着)

    T 평화를 빌며...   이 아침, 얼핏 '방하착(放下着)'이란 용어가 떠오른다.   이 말은 "공허한 아상(我相), 즉 나의 모든 걸 내려놓아야 한다."는 의미로, 흔히 불가의 스님들이 잘 사용하고 어떤 화두가 잘 풀리지 않을 때 곧잘 떠올리는 말로 알고있다. ...
    Date2019.01.14 By김맛세오 Reply0 Views160
    Read More
  3. No Image

    사진에 관한 이런저런 이야기

    T 평화를 빌며...   꼽아보면 사진찍기를 좋아해 취미로 찍어온지 어림잡아 25년 이상 되었으니, 적은 세월은 아니리라.   아마도 처음 사진을 대한 것은 초교 1년을 전후로 한 동작동 시절이었으니, 그 무렵 막내 삼촌이 가끔 가족 사진을 찍어주시어...
    Date2018.11.19 By김맛세오 Reply0 Views202
    Read More
  4. No Image

    나의 유일한 형

    T 평화와 선     지난 봄, 늘 건강하던 형이 뇌경색으로 쓰러지시어 입원했다는 연락이 왔다.   다행히 경미한 상태여서 시름을 놓았지만, 이후로는 잘 다니시던 직장에 손을 놓으셨고 치유 회복을 위한 재활치료와 걷기 운동을 꾸준히 하시나, 이전의 건...
    Date2018.10.31 By김맛세오 Reply1 Views237
    Read More
  5. No Image

    작은 애벌레와의 해후

      "아니, 욘 녀석이 뭐지?"   낮기도를 하러 경당에 들어서서 성무일도를 펼치려는 순간, 웬 쪼맨한 송충이가 커버에 붙어 꼼지락거리고 있다.  아마도 오전에 정원에서 일을 하던중 나뭇가지에 붙어있던 녀석이 본의아니게 내 몸으로 옮겨왔고 방황하다가 ...
    Date2018.05.28 By김맛세오 Reply1 Views577
    Read More
  6. No Image

    기특한 동창 녀석들

    T 축, 부활!   지난 연말 즈음이었다.  송년회겸 연말 회포도 풀겸 흑석동 동창 모임에 꼭 나와달라는 채근이 있어 모처럼 참석을 했었다.  평소 나의 생활에 비추어 공감대가 별로 없어- 모처럼 저녘 회식들을 하고는 노래방에 가서 목이 터져라 불러대는 ...
    Date2018.04.03 By김맛세오 Reply0 Views551
    Read More
  7. No Image

    어김없이 봄이 오고있음을...

    T 온 누리에 평화가 오기를...   가끔 가슴이 먹먹해지면, 이상화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란 싯귀절이 떠오른다.   지금 한창 열기가 더해가는 평창 올림픽을 대하면서도, 마음 속 깊이 살어름판을 걷는 듯한 심정은 나 만이 지니는 그런 느낌은 아...
    Date2018.02.12 By김맛세오 Reply0 Views607
    Read More
  8. No Image

    마(魔)에 시달리는 어느 자매 이야기

    T 온 누리에 평화가...   한 생을 지내면서 어느 경우엔 참으로 신비로운 만남도 다 있으니, 오늘 올리고자 하는 경험이 바로 그런 경우이다.   역시 2012년도 전 성거산에서 지낼 때의 일이다.   수도원에 가끔 올라오는 분들 중, 자주 귀신을 만나 ...
    Date2018.01.09 By김맛세오 Reply0 Views708
    Read More
  9. No Image

    잊을 수 없는 어느 두 아이

    T 온 누리에 평화.   내 기억으로 2019년도 성거산 수도원에서 지낼 적이었다.   성거읍 옆 동네인 입장읍에서 살고있던 두 형제가 있었으니, 가끔 엄마와 함께 수도원으로 올라 와 마당에서 신나게 뛰어놀던 그 모습이 삼삼하게 떠오른다.  보통 아이들...
    Date2018.01.09 By김맛세오 Reply0 Views619
    Read More
  10. No Image

    작은 이모의 생신

    T평화와 선   "이모, 오늘 생신 축하드리구요, 무슨 약속 있으셔요?  없으심 제가 점심 사드릴테니, 이모 집 가까운 곳으로 나오실래요?"   사실 큰 이모가 파킨스 병으로 칩거하신 이후 몇 년 동안은 내 쪽에서 전화라도 하기 전엔 두 분과 함께 만날 ...
    Date2017.12.30 By김맛세오 Reply0 Views664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 4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