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2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T 평화를 빌며...


  꼽아보면 사진찍기를 좋아해 취미로 찍어온지 어림잡아 25년 이상 되었으니, 적은 세월은 아니리라.


  아마도 처음 사진을 대한 것은 초교 1년을 전후로 한 동작동 시절이었으니, 그 무렵 막내 삼촌이 가끔 가족 사진을 찍어주시어- 어쩌면 삼촌이 사진기를 지니셨던 것은, 그 시절에 흔한 일이 아니었다는 걸 알 수 있다 -그때의 여러 사진들이 내 엘범에 꽂혀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그런 사진들을 모두 내가 간직하고 있는 걸까?  아마도 그런 쪽으로 감수성이 매우 예민하여 관심이 많았던 나였나 보다.  


  그 시절의 사진들을 가끔 열어보면, 할아버지, 할머니, 엄마, 둘째 삼촌...등 가족들의 모습이 금방이라도 되살아 나, 지금과 어린 나와 직접 대면하여 금방이라도 사진 속의 어른들이 띄어나와 나의 볼을 부비며 이런저런 이야기라도 나눌 듯 싶게 생생해진다.  이런 기억들로하여금 앞 동산에서 내려다보이는 유일한 동리 사진이 있어, 우리가 살았던 동작동 집과 윗동네,  뒷산의 민둥산 배경이 나와, 나무가 울창한 지금과는 너무나 대조적인 금석지감(今昔之感)이랴!    

  어쨌던 맹모삼천(孟母三遷)의 교훈 못지않게 내게 생생한 기억과 함께, 사진 취미를 갖게 한 막내 삼촌의 사진들이야말로 사진에 관한 내 취미의 원천이 아닌가싶다.


  흔히들 사진에 대하여, 곧잘 예술성이 있느냐 없느냐 따지면서 기록 사진이며 작품 사진...등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들 하지만, 가족 사진과 같은 기록 사진만큼 우리 일상을 대변하여 진한 감동을 불러일으키는 것도 드믈다.  그리고 사물이나 사람의 현재성을 고려해 볼 때, 지금 존재하고 있는 현실 외에는 모두가 이미 지나간 과거일 뿐이지만 사진처럼 확실한 존재성을 대변해 주는 게 또 있을까.  또 사진에 담겨진 우연성은 모두가 내 삶의 진솔한 우연성에서 오는 것일진데, 장면 하나하나는 결정적 순간에 의한 찰라에서 영원으로 이어지는 사연들이 아닌가.


  얼마 전 까지만 하여도 그 어느 해보다도 곱디 고운 단풍이 전국을 수놓아 보는이들로하여금 탄성을 발하며 사진에 담곤 하였다.  나 역시 그 아름다움을 놓칠새라 가깝고 먼 곳들을 발빠르게 찾아 다녀, 자족하리만큼 흡족한 2018년도 사진들을 여러 장 얻을 수 있었다.

  그리고 사진 담기에 관심이 많은 것은 금상첨화라 해야할지 - 많이 걸어 좋은 운동이 될 뿐만 아니라 걸으면서 기도할 수가 있어 따로 관상기도를 떠올릴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어쩌면 대상의 포우커스를 통해 하느님의 작품임을 경탄해마지 않을 수 없쟎으니... 내가 걷는 곳, 거기에 멋진 구름이 흘러가고 파아란 하늘이 내 동공을 시렵게 하는가 하면, 갖가지 모양의 산들이 있어 기기묘묘한 암석은 물론 등산의 묘미도 절로 살리게 된다.  또 흘러가는 실개천이나 강, 바다는 어떤고!  동물이나 새들을 만날 때의 남다른 감동이며...사실 풀 한포기라도 그 고귀한 생명과 자태를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신비로움으로 대할 수 있으니까...이 세상에 던져진 나로서는 만나는 모든 것들에 대하여 무한한 감사와 경외를 느낄 수 밖에.                                 


  


   




생활나눔

일상의 삶의 체험을 나눕니다.

  1. No Image

    달마사의 불자들

    가끔 가는 현충원엔 '지장사'란 오래된 절이 있고, 그 넘어 흑석 3동의 산 꼭대기에 '달마사'가 있다. 지장사는 초교 1년생들이 으례히 가는 소풍 장소로서, 당시 주변의 헐벗은 산 능선들에 비해 그곳 만은 제법 오래된 나무 숲이 욱어진 곳이라 아이들이 보...
    Date2019.06.21 By김맛세오 Reply0 Views62
    Read More
  2. No Image

    엄마와 할머니 사이

    평화와 선 아주 어렸을 적, 배겟머리에서 잔뜩 심통이 나 잠자리에 선뜻 들지않고 앉아있는 자화상이 그려진다.  "인석아, 얼릉 자야지•••!?" 누워계신 할머니의 재촉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고집스레 잠자리에 들지않는 손자가, 얼마나 안스러우셨을꼬! 한편 다...
    Date2019.06.21 By김맛세오 Reply0 Views287
    Read More
  3. No Image

    아카시아 향기와 엄마

    T 평화와 선 아카시아 향기가 온 누리에 진동하는 이맘때면, 이 향기처럼 엄마에 대한 추억이 더욱 짙어진다. 엄마는 우리 형제의 교육, 그리고 어려운 가정 살림을 위해 늘 동지기(현 현충원 자리)에서부터 용산까지, 그 먼 길( 족히 1시간 반은 걸린)을 더운...
    Date2019.06.21 By김맛세오 Reply0 Views44
    Read More
  4. No Image

    안델센 동화에 심취해서...

    T 평화와 선일 관계로 평창동-정동을 오가면서, 느긋한 시간이면 곧잘 들르는 곳이 있으니, 바로 큰 길 건너 역사 박물관이다. 거기엔 도서실이 있어 볼 만한 책들이 있고, 전시관에 볼거리들이 제법 쏠쏠하게 있어, 특히 아이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렘을 간헐...
    Date2019.06.21 By김맛세오 Reply0 Views48
    Read More
  5. No Image

    제 2의 성장지인 흑석동

    T 평화. 선   초교 4학년 무렵에 담뿍 어린시절의 정이 든 동지기(동작동)를 떠나 흑석동으로 우리 집은 이사를 하였다.  자연과 농촌의 순수한 시골스러움이 전부였던 동지기에 비하면 흑석동은 이미 상당히 많은 인구가 밀집된 지역이라, 서울의 변두리지...
    Date2019.02.17 By김맛세오 Reply0 Views271
    Read More
  6. No Image

    방하착(放下着)

    T 평화를 빌며...   이 아침, 얼핏 '방하착(放下着)'이란 용어가 떠오른다.   이 말은 "공허한 아상(我相), 즉 나의 모든 걸 내려놓아야 한다."는 의미로, 흔히 불가의 스님들이 잘 사용하고 어떤 화두가 잘 풀리지 않을 때 곧잘 떠올리는 말로 알고있다. ...
    Date2019.01.14 By김맛세오 Reply0 Views241
    Read More
  7. No Image

    사진에 관한 이런저런 이야기

    T 평화를 빌며...   꼽아보면 사진찍기를 좋아해 취미로 찍어온지 어림잡아 25년 이상 되었으니, 적은 세월은 아니리라.   아마도 처음 사진을 대한 것은 초교 1년을 전후로 한 동작동 시절이었으니, 그 무렵 막내 삼촌이 가끔 가족 사진을 찍어주시어...
    Date2018.11.19 By김맛세오 Reply0 Views270
    Read More
  8. No Image

    나의 유일한 형

    T 평화와 선     지난 봄, 늘 건강하던 형이 뇌경색으로 쓰러지시어 입원했다는 연락이 왔다.   다행히 경미한 상태여서 시름을 놓았지만, 이후로는 잘 다니시던 직장에 손을 놓으셨고 치유 회복을 위한 재활치료와 걷기 운동을 꾸준히 하시나, 이전의 건...
    Date2018.10.31 By김맛세오 Reply1 Views305
    Read More
  9. No Image

    작은 애벌레와의 해후

      "아니, 욘 녀석이 뭐지?"   낮기도를 하러 경당에 들어서서 성무일도를 펼치려는 순간, 웬 쪼맨한 송충이가 커버에 붙어 꼼지락거리고 있다.  아마도 오전에 정원에서 일을 하던중 나뭇가지에 붙어있던 녀석이 본의아니게 내 몸으로 옮겨왔고 방황하다가 ...
    Date2018.05.28 By김맛세오 Reply1 Views654
    Read More
  10. No Image

    기특한 동창 녀석들

    T 축, 부활!   지난 연말 즈음이었다.  송년회겸 연말 회포도 풀겸 흑석동 동창 모임에 꼭 나와달라는 채근이 있어 모처럼 참석을 했었다.  평소 나의 생활에 비추어 공감대가 별로 없어- 모처럼 저녘 회식들을 하고는 노래방에 가서 목이 터져라 불러대는 ...
    Date2018.04.03 By김맛세오 Reply0 Views626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 4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