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2017.08.13 04:19

건축 설계

조회 수 1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건축 설계

 

 

동등할 때 사랑하기 쉽다

 

세 위격의 하느님이 사람이 되신 것은

우리를 사랑하시기 위하여

하느님의 동등함을 내려 놓으셨기 때문이다.

 

우리의 연약함은 관계성 안에서

평평하게 만드는데 동기를 부여할 수 있다

 

자신을 높이는데 익숙한 사람이나

자신을 중요한 사람이라고 여기는 사람은

하느님과 사람을 사랑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연약함과 궁핍함이 만드는 내면의 공허와 두려움이

공격적이고 폭력적이어서

동등함을 유지 할 수 없게 만들기 때문이다.

 

나의 절반은 다른 사람들에게 있기에

온전해지기 위해서는 서로를 필요로 한다.

그러나 주고받을 것도 없으며

단절과 장벽으로 둘러싸여

외로움 속에 갇혀 자기를 억압하는 사람들이 경험하는 것은

지옥이라고 부르는 현재다.

 

사랑은 하느님의 동등함을 더 낮추어

우리들의 발아래 위치시키기까지 가난하고 겸손하셨다

 

십자가에서 수치스런 죽음을 받아들이신

그분의 자유로운 결단과 사랑이

우리가 사는 현실과 현재를 하느님 나라로 바꾸었다.

 

동등함이 기초라면

내려감은 골격이고

사랑은 완성이다.

 

우리는 이렇게 지어진

하느님의 집에서 숨 쉰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6 천국과 지옥의 신비 천국과 지옥의 신비   거룩한 가난이여! 복된 겸손이여! 황홀한 포옹이여!   사람 안에서 만나는 하느님의 신비 자연 안에서 경탄하는 천국의 신비... 미루나무 2017.08.15 112
855 갈망의 산실 갈망의 산실   매일 밤 만상이 잠든 때   잉태된 갈망은 분만의 진통을 겪고 세상에 태어납니다. 저는 잠을 깨고 태어난 갈망은 포근한 가... 미루나무 2017.08.15 95
854 “너도 가서 그렇게 하여라.” “너도 가서 그렇게 하여라.”     자신의 주장을 하느님으로 바꾸지 마라 한 번 이야기 하면 의견이지만 반복해서 말하면 강요가 된다. 강요된 사랑은 더... 미루나무 2017.08.14 114
853 흔적 없는 흔적 흔적 없는 흔적     실패와 결핍은 생명과 사랑의 안내자 부활의 증인되어 실수에 대한 자비로 서로를 채운다.   긍정하는 기쁨은 창조의 도구 너를... 미루나무 2017.08.14 113
» 건축 설계 건축 설계     동등할 때 사랑하기 쉽다   세 위격의 하느님이 사람이 되신 것은 우리를 사랑하시기 위하여 하느님의 동등함을 내려 놓으셨기 때문... 미루나무 2017.08.13 118
851 집착과 소유를 버려라 집착과 소유를 버려라   사랑은 열정을 동반하지만 독점하려는 마음을 초월해 있다. 훼손하지 않고 바라보며 타인의 자유를 절대적으로 존중한다.   집... 미루나무 2017.08.13 113
850 후라이팬 후라이 팬   팬들이 모여 진짜 왕을 뽑기로 했다   지방에서 도시에서 외국에서 유명한 팬클럽의 대표들이 모였다   열혈팬 왕팬 극성팬 ... 미루나무 2017.08.12 115
849 죽 배달 죽 배달   우렁각시가 가져온 맛조개 한 자루 정갈하게 살을 발라 냄비에 담고 찹쌀 한 줌 불려서 죽을 끓인다.   양파 하나 마늘은 몇 쪽 요리저... 미루나무 2017.08.11 128
848 고난의 꽃으로 고난의 꽃으로   “죽음의 그늘 밑 어둠 속에 사는 우리에게 빛을 비추어 주시고 우리의 발걸음을 평화의 길로 이끌어 주시리라” 루가1.79   길이... 미루나무 2017.08.11 95
847 그리움과 그리움이 만나면 그리움과 그리움이 만나면   수치심과 죄의식으로 신자들을 통제하던 종교의 시대는 지났다   아버지와 아들 성령께서는 하느님 나라의 축제를 열고... 미루나무 2017.08.10 103
846 생명의 찬가 생명의 찬가   덜 배운 감사 서투른 애덕 인색한 허용 마침내 어질고 느긋한 겸손에 이르기까지 살아있음은 불의 제련을 거처 순수를 탐낸다.   치명... 미루나무 2017.08.09 107
845 몸살을 앓고 있는 교회 몸살을 앓고 있는 교회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날 없다”는 말이 있지만 프란치스코 교황이 취임 후 그분의 파격적 행보를 보며온 세상 선의의 사... file 이종한요한 2017.08.08 230
844 위대한 전환 위대한 전환   상 받기 위해 사는가? 벌 받지 않기 위해 사는가?   젊은 날 내 삶의 동기는 내 바깥에 있었다. 착하지 않으면 지옥에 갈 것이라는 위협... 미루나무 2017.08.07 112
843 우리는 연인 우리는 연인   진선미의 하느님을 쩨쩨하고 분노하시며 고문하시는 분으로 생각하는 건 너의 생각이다 너의 현실을 하느님으로 바꾸지 말라   그분은... 미루나무 2017.08.06 119
842 두 세계 사이에서 두 세계 사이에서   혼자서 추구하는 행복   채우려는 욕구와 채울 수 있다는 환상 소유와 지배를 위한 이기심 분배되지 않는 재화 우월감과 자아도취 ... 미루나무 2017.08.05 10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 Next ›
/ 5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