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2017.05.19 08:42

존재의 심연에서 2

조회 수 2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존재의 심연에서

 

 

가난한 소유도 풍성한 소유도

내게 있어선 오직 당신이 이를 재량합니다.

당신은 내가 존재하는 그 모든 영역을 관할 하기 때문입니다.

 

내 어설픈 사유의 틈서리마다 당신은 갖은 양상의 촉매가 되어 주고

분수에도 넘치는 영감의 불을 놓아주셨습니다.

갖가지 애환과 모든 염원 가운데 당신은 말없는 현존으로 동행하셨지만

깊고 깊은 심연에서 조금씩 당신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보지 않고 들을 때

듣지 않고 느낄 때

느끼지 않고 믿을 때

비탄과 좌절에서 새로운 소망이 솟구치듯

잠시의 시간에도 평생의 의미를 깨닫듯

내 전 존재에서 이처럼 거센 전율을 느껴본 적이 없었습니다.

 

당신의 현존으로 가득 차 있었을 땐

내 안의 어느 곳에서나 당신을 발견하게 되었지만

나는 어디에서도 발견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나 자신으로 가득 차 있었을 땐

무겁게 엎드린 침묵

그 어디서도 당신을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행동으로 가장하는 게으름

희생과 겸손으로 가장하는 위선과 소심함으로부터

저를 자유롭게 하소서

 

내 영혼의 섬약한 살결에 은혜로운 신선한 촉각을 일으켜

황송한 안배에 가장 맑은 눈물로 이를 보답하고 싶습니다.

 

홀로 휴식하는 가운데 가슴벅찬 당신의 사랑 안에서 머물게 해 주시고

언제나 무거운 짐인 자만심에서 저를 건져 주소서


  

2017. 5. 18.

월피정 하는 날에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6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3일차(7/23) ★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3일차 ★ * 행진 구간 : 임원해양경비안전센터 ~ 울진핵발전소 * 참여인원 : 19명 * 구간참가자 : 0명 * 도착지 인원 : 16명 * 천사 ...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24 316
825 아직도 못 다한 말 아직도 못 다한 말   하나의 진실을 키워 주변을 밝히고 기쁨과 고마움으로 채워내기 위해 평생의 성실을 서약한 나 머리엔 서리가 내리고 기억과 안총... 미루나무 2017.07.23 176
824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2일차(7/22) &lt;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2일차&gt; 7/22일(토) * 구간 ; 레일바이크승강장 ~임원해양경비안전센터 * 참여인원 ; 34명 * 구간참가자 ;   강릉 애지람 엄삼...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23 437
823 사랑하지 않고 죽을 수는 없다 사랑하지 않고 죽을 수는 없다   우리의 삶에 따르는 모든 것은 아프고 슬프고 아름답다   사랑에 아파보지 않았다면 내 생애의 긴 여로를 다 채우는 ... 미루나무 2017.07.22 113
822 왕진 왕진   하느님의 것이 되기 위하여 누구의 관심사도 되지 않으려는 믿음이 나에게 있을까?   다른 이들과 분리할 수 없는 관계 속에서 자신의 운명... 미루나무 2017.07.20 123
821 消防의 지혜를... 消防의 지혜를...   폭우와 가뭄 부익부 빈익빈의 장마 속에 얼굴을 내민 이글거리는 태양 불과 불이 만나 거세진 불가마속의 화염이 바다에 빠졌다 수... 미루나무 2017.07.13 117
820 내 영혼의 하얀 조각달 내 영혼의 하얀 조각달   여럿의 아이를 둔 엄마는 자녀들과 더불어 평생을 산다. 자신을 쪼개서 나누는 일은 하지 않고 아이들마다 엄마의 전부를 준다. ... 미루나무 2017.07.12 144
819 별이 보이는 까닭은 별이 보이는 까닭은     해가 있을 땐 별을 볼 수가 없다 별이 보이는 이유는 어둠이 있기 때문이다 빛나는 모든 것은 어둠에 씻겨 더욱 눈부시다 ... 미루나무 2017.07.10 158
818 누군가의 사랑을 받는 날엔 누군가의 사랑을 받는 날엔,   여름엔 뜨겁고 불붙어 있었지만 사람의 피는 별로 데워지지 못했으며 가을은 사유의 침잠을 권유해 주었지만 깊이 바라보... 미루나무 2017.06.23 334
817 단상 단상     우리 믿음은 피조물 안에 숨겨져 있는 하느님의 선성을 알아보는 능력에 달려있다. 우리 희망은 사람들 안에 숨겨져 있는 하느님의 자비를 깨... 미루나무 2017.05.31 163
» 존재의 심연에서 2 존재의 심연에서     가난한 소유도 풍성한 소유도 내게 있어선 오직 당신이 이를 재량합니다. 당신은 내가 존재하는 그 모든 영역을 관할 하기 때문... 미루나무 2017.05.19 210
815 자유 자유   모든 것을 얻기 위해 모든 것을 잃는 자유 생명을 바쳐 생명을 얻는 신비 예수 그리스도에게 배운 진리다   자유가 없으면 사랑도 없다. 의... 미루나무 2017.05.17 173
814 성모의 밤에 성모의 밤에     성모의 달에 피어나는 새순들처럼 싱그럽고 촉촉한 연초록 바다에서 성모의 품에 안기어 그 심연에서 심장의 고동을 들으며 생명의... 미루나무 2017.05.06 216
813 황혼의 저녁나절을 보내는 이들에게 쓰는 편지 황혼의 저녁나절을 보내는 이들에게 쓰는 편지   어둠을 딛고 걸어오는 빛에게 느티나무 가로수 연초록 새순들에게 열정을 불태우는 철쭉들에게 안개 낀... 미루나무 2017.04.19 270
812 Agnus Dei (아뉴스 데이) Agnus Dei (아뉴스 데이)   크리스챤 신앙의 핵심은 부활신앙이며 부활은 십자가의 고통과 죽음을 전제로 하기에, 크리스챤들은 성주간 전례를 통... file 이종한요한 2017.04.17 54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 Next ›
/ 5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