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3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과거의 그늘에서는 쉴 곳이 없다.

 

그늘진 곳에서 날 붙잡고 있는 틀

사장님, 교수, 의사, 등등 과거의 타이틀에 묶여 현재를 살아가지 못하는 틀

과거의 신분을 유지하기 위하여 거기에 맞추려는 오늘은 참으로 낭비다.

과거에 대한 집착이 크면 클수록 내일은 어둡다.

무의식적으로 돌아가는 그 그늘은 쉴 곳이 못 된다.

과거의 타이틀에 묶여 미래의 나를 위한 현재가 없기 때문이다.

 

이미 지나간 시간을 붙잡고 복잡하게 사는 노인들은 아직 어린이들이다.

과거의 신분에 맞는 대우를 해 주기를 기대하지만 아무도 그렇게 하지 않는다.

작은 것들에 마음을 상하고 삐지는 아이들처럼 산다.

아직도 내려올 줄 모르는 꼭대기에서 고집 센 노인들을 보면 슬프다.

 

아이의 단순함이 복잡한 청년기와 중년기를 거치면서 터득한 경험으로

지혜를 동반한 어른의 단순함이 될 때 참으로 인품이 고결한 어른이 된다.

이 지혜는 하늘과 연합한 지혜, 아버지로부터 받은 선물이다.

수많은 십자가를 지면서 얻은 분별과 깨달음으로 얻은 지혜이다.

그들은 고요하고 평화로운 얼굴, 너그럽고 허용하는 그 고결함으로 주변을 밝힌다.

 

나는 착실하고 겸손한 하루를 살게 해 달라고 기도하고 있다.

나에게 붙여진 수도자라는 이름을 딱지로 여기고 거기에 맞추려고 하지 않는다.

평범한 자리에서 평범한 일상을 살면서 작은 선을 위해 힘을 쏟으려는 의지에 차 있다.

이것이 나의 과정의 충실성이다. 이것만이 내 몫이라는 생각이 든다.

 

고결한 삶을 살기 위한 나의 작은 발걸음,

말 없는 동행으로 곁에 계신 분에게서 그렇게 사는 매력을 느낀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5 자유를 배우는 학교 자유를 배우는 학교   하느님을 발견한 사람, 발견된 하느님을 만난 사람은 삼위일체 하느님의 관계적 사랑을 배운다. 아름다우시고 자비하시며 넓은 마음... 미루나무 2019.09.14 314
944 가난한 운전기사 가난한 운전기사   가난에 성공할 수 있을까? 성공하는 가난은 가난이 아니다. 가난에 성공할 수 없다. 구원이라고 부르는 성공에 실패했을 때 가난해지기 ... 미루나무 2019.09.14 314
943 실패는 균형을 잡아주는 추 실패는 균형을 잡아주는 추   인생의 문제는 성공의 문제가 아니라 사랑의 문제다. 사랑이 아닌 힘을 쓰다가 겪는 것이 실패다. 실패할 때마다 실패를 통... 미루나무 2019.09.12 323
942 거울 하나 있으면 거울 하나 있으면   나를 비춰줄 거울 하나 하느님의 형상인 나를 비춰 줄 정직한 친구 하나 나의 그늘을 보여줄 수 있는 거울 그냥 비춰주기만 해도 좋... 미루나무 2019.09.12 325
941 관계의 문을 여는 열쇠 관계의 문을 여는 열쇠   창조주께서는 창조하는 나를 창조하셨다. 진실에 닿아본 사람은 진실을 알아본다. 관계의 진실 속에서 이루고자 하시는 하느님의... 미루나무 2019.09.10 303
940 홀로 행복하기 연습 홀로 행복하기 연습   친구와 수도회의 동료들, 오랜 관계 속에 머물던 이들이 내 곁을 떠날 때, 나를 대하는 태도가 전처럼 느껴지지 않을 때를 예비하기... 미루나무 2019.09.09 347
939 거룩한 슬픔은 최고의 걸작, 거룩한 슬픔은 최고의 걸작,   억압된 눈물이 흥건하여 강을 이루고 억압된 분노가 땅을 적시던 젊은 날들의 회상 아무 데서나 울 수 없는 참담함 차라리... 미루나무 2019.09.09 328
938 거룩한 바보 거룩한 바보   자신을 옹호하거나 남에게 주장할만한 것이 하나도 없도록 하려는 것이 내가 추구하는 가난이다 자유롭기 위한 선택으로서의 가난은 하느... 미루나무 2019.09.08 338
937 수치심을 일깨우는 학교에서 수치심을 일깨우는 학교에서   수치는 겪어야 하는 일이다. 부끄러운 모습을 인정하는 것과 그 사실을 받아들이는 일은 자유와 해방을 위한 과정으로 반드... 미루나무 2019.09.06 313
936 구월이 익는다. 구월이 익는다. 벼들의 겸손이 들녘에 평화를 주고 귀뚜라미는 밤의 오케스트라의 솔로 주자가 되었다. 달리는 기차의 창에는 다큐멘터리 영화가 한창이... 미루나무 2019.09.06 334
» 과거의 그늘에서는 쉴 곳이 없다. 과거의 그늘에서는 쉴 곳이 없다.   그늘진 곳에서 날 붙잡고 있는 틀 사장님, 교수, 의사, 등등 과거의 타이틀에 묶여 현재를 살아가지 못하는 틀 과거의 ... 미루나무 2019.09.05 319
934 타볼산에 비치는 한 줄기 빛 타볼산에 비치는 한 줄기 빛   그분이 담을 수 없는 비좁은 내 안에 거처를 두고 나와 함께 일하고 계신다는 영의 현존을 경험하면 그 안에서 머물러 쉬고 ... 1 미루나무 2019.09.04 364
933 내 인생의 후반기 설계 내 인생의 후반기 설계   1. 허물 많은 나를 받아들이고 용서하기 올해는 내 나이 만 65세가 되는 해이다. 국가가 인정하는 노인이 된다는 것을 기점으로 ... 미루나무 2019.09.03 347
932 하늘과 땅이 만나는 지평선에 피는 꽃 하늘과 땅이 만나는 지평선에 피는 꽃   “아버지 집에는 있을 곳이 많다.” (요한 !4,2)   나를 찾아 떠난 여행길에서 나는 보지 못하고 나를 찾으시는... 2 미루나무 2019.09.02 283
931 담아낼 수 없는 슬픔 담아낼 수 없는 슬픔   진리에는 슬픔이 있다. 선에도 슬픔이 있다. 진리와 선을 품은 아름다움은 그래서 슬프다. 담아낼 수 없어서 슬프다. 성프란치스코... 미루나무 2019.09.01 262
Board Pagination ‹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1 Next ›
/ 7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