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132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순례 대장 신부님의 훈시말씀

오늘로 도보 순례(14일째)입니다. 우리의 순례는 라베르나 이전과 이후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이제 성심원까지는 안병호 베드로 수사님께서 구름기둥이 되어 주실 것입니다. '구름기둥'의 의미는 하느님 현존 표시입니다. 이스라엘 민족은 광야 여정 중에는 성막을 세울 수가 없어 메고 다녔지요. 천막 안에 성막을 모시고 그 위에 구름이 머물면 자기네들도 머물고 구름이 떠나면 떠났습니다. 여러분, 우리도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성전을 모시고 다녀야 합니다. '마음의 성전'을 말입니다. 프란치스코는 길을 걷다가도 하느님의 방문을 받으면 망또로 옷 소매로 성전을 만들어 기도했습니다. 그도 여의치 않으면 '가슴성전'을 세웠습니다. 사부님과 초기 동료들의 순례를 떠올리며...
주님의 이름으로!
행진!

20150730_053308_resized.jpg

지리산 깊은 숲속 라베르나 은둔소. 모기가 메뚜기만큼 크다. 모두들 혈안이 되어 손바닥으로 때려 잡으려드니 실베스텔 신부님께서 그렇게 하지 말고 그냥 쫓으라신다.^^ 산 짐승들도 수도원 밭은 손을 안 댄단다. 그 아래 동네밭은 온통 휘저어 놓으면서~^^

20150730_085502_resized.jpg
순례 첨과, 중간 끝에 2회칙 3장 10절 이하를 읽고 묵상한 이유를 아시겠지요? "나는 주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나의 형제들에게 조언하고 권고하며 격려합니다. 세상을 두루 다닐 때 형제들은 남과 다투거나 언쟁을 벌이거나 남을 판단하지말고 오히려 마땅히 모든이에게 정직하게 말을 하면서 온유하고 평화롭고 단정하고 양순하고 겸허해야 합니다. 그리고 형제들은 꼭 필요한 경우나 아픈 경우가 아니면 말을 타서는 안됩니다 어느 집에 들어가든지 먼저 '이 집에 평화를 빕니다 ' 하고 말 할 것입니다. 그리고 거룩한 복음에 따라 차려주는 모든 음식을 먹어도 됩니다(루가10.8참조)."

어제 초등학교 운동장 나무그늘에서 쉬어가려 했으나 거부를 당했지요? 그때 여러분은 어떠했습니까? 마구 따지고 들었지요?

저는 매우 부끄러웠습니다.

20150730_091414_resized.jpg


20150730_101346_resized.jpg
오늘의 코스는 지리산 둘레길이다. 43명의 순례자들은 6개 조로 조 편성을하여 길을 떠났다.

20150730_121029_resized.jpg
호수가 내려다 보인 벤치에서 점심을하고 짧은 레크레이션을 하는데 개똥벌래 노래가 왜 그리 가슴을 애잖하게 하는지 원!

저기 개똥 무덤이 내 집인 걸~ 얻어 먹고 다니다 보니 그런걸까?

20150730_130234_resized.jpg

오늘의 구름기둥 안베드로 원장수사님!

20150730_184417_resized_1.jpg
오늘의 숙소인 지리산 궁항마을 회관에 도착해 보니 진주 산청형제회 자매님들이 시원한 오디매실차와 저녁을 준비해오셔서 기다리고 계셨다.
이. 은.혜.를.어.찌.다.갚.을.꼬!

20150730_184528_resized.jpg
어린청원 수사님들과 함께 저녁 성무일도를 바친다.

20150730_195124_resized.jpg
내일로 포르치운쿨라 도보순례 15일째...
보름달이 떠오른다.


20150730_133721_resized.jpg

구간 참여자
맛세오 2명(윤아네스, 김프란치스카)

진주 산청형제회 천사님들 감사합니다. 복 많이 많이 받으셔요~♡

  • 김종빈 2015.07.31 13:51
    사부 성 프란치스코처럼 하느님께 찬미와 영광을 드리고 자연을 사랑하는 맘이 너무나 아름다운 순례네요!

생활나눔

일상의 삶의 체험을 나눕니다.

  1. No Image

    어쩔 수 없는 애증(愛憎)의 관계일런가?

    T 평화와 선   평소에 늘 평화와 선을 지향한다 하면서도 그 속내를 들여다 보면  사랑과 미움의 관계가 얼키고 설킨 실타래처럼 꼬여 있음을 알게 된다.   수시로 나가보는 정원만 하더라도, 가끔 만나는 한 마리의 노랑 고양이가 있다. 그런데 이 녀...
    Date2015.08.11 By김맛세오 Reply0 Views1122
    Read More
  2. 포르치운쿨라 행진 마지막 날 소식 나눔

    순례목적ᆢ기억과 회개 순례구간ᆢ덕산공소에서 성심원 마지막 미사를 드리고 있다. 덕산공소 신자들이 새벽같이 일어나 우리 일행의 아침과 점심 주먹 밥을 준비해주셨다. 성소자들. 내년에 꼭 입회하셔요~♡ 멋진 티셔츠를 제공해...
    Date2015.08.02 By홈지기 Reply1 Views1411 file
    Read More
  3. 포르치운쿨라 행진 15일째 소식 나눔

    순례목적ᆢ기억과 회개 구간거리ᆢ궁항 마을회관~ 덕산공소(20km) 이스라엘 광야 여정이 지금 우리와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제 모압 벌판에서 가나안 땅을 바라보며 16박 17 일의 긴 여정을 되돌아 본다. 구 세대는 광야에서 다 죽고 새로운 세대가 가나안 땅에...
    Date2015.08.01 By홈지기 Reply1 Views1440 file
    Read More
  4. 포르치운쿨라 행진 14일째 소식 나눔

    * 순례 대장 신부님의 훈시말씀 오늘로 도보 순례(14일째)입니다. 우리의 순례는 라베르나 이전과 이후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이제 성심원까지는 안병호 베드로 수사님께서 구름기둥이 되어 주실 것입니다. '구름기둥'의 의미는 하느님 현존 표시입니다. 이스...
    Date2015.07.31 By홈지기 Reply1 Views1326 file
    Read More
  5. 포르치운쿨라 행진 13일째 소식 나눔

    순례목적ᆢ기억과 회개 구간거리ᆢ화개장터~ 라베르나 수도원 도보순례 13일째다. 오늘은 라베르나 수도원에서 새신부님(김명겸 요한) 미사가 있어 일찍 출발 하기로 했다. 모두들 라베르나 수도원에 대한 기대가 크다. 또한 오늘의 순례길은 매우 아름답단다. *...
    Date2015.07.30 By홈지기 Reply2 Views1486 file
    Read More
  6. 포르치운쿨라 행진 12일째 소식 나눔

    순례목적ᆢ기억과 회개 순례구간ᆢ구례성당(산동공소)~ 화개장터(22.64km) 산동공소는 청정지역으로 산수유 고장이었다. 아침 일찍 일어나 동네 구경에 나서는데 우렁이가 먼저 아침인사를 한다. 자욱한 아침 안개 사이로 한 폭의 아름다운 동양화가 펼쳐진...
    Date2015.07.29 By홈지기 Reply1 Views1359 file
    Read More
  7. 포르치운쿨라 행진 11일째 소식 나눔

    도보순례11일째ᆢ 순례목적ᆢ기억과 회개 순례구간ᆢ곡성 석곡성당~구례(산동공소) 1회 황정민 수사님 어머님께서 선교사로 계신 공소에서 내 집처럼 편안한 마음으로 하룻밤을 지낸 후 공소 신자들과 함께 미사를 드렸다. 선교사님의 인상이 ...
    Date2015.07.28 By홈지기 Reply0 Views1292 file
    Read More
  8. 포르치운쿨라 행진 10일째 소식 나눔

    순례목적ᆢ기억과 회개 순례구간ᆢ보성녹차마루~곡성 석곡성당 어제는 보성 성당에서 우리 순례단을 거절한 까닭에 놀라운 사건이 일어났다. 땀으로 범벅이 된 스물 네명의 순례객들이 하룻 밤 묵어 갈 곳을 사방팔방으로 찾아본 결과 생각하지도 못한 곳에서 천...
    Date2015.07.27 By홈지기 Reply0 Views1380 file
    Read More
  9. 포르치운쿨라 행진 9일째 소식 나눔

    순례목적ᆢ기억과 회개 순례구간ᆢ장흥성당~보성녹차마루 (순례대장 신부님 훈시 말씀) 이제 우리는 포르치운쿨라 도보 순례 반을 지나고 끝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처음 시도였기에 전반부에는 불협화음이 있었습니다. 모두가 제 탓입니다. 제가 영적으로 이끌...
    Date2015.07.26 By홈지기 Reply0 Views1285 file
    Read More
  10. 포르치운쿨라 행진 8일째 소식 나눔

    제8일은 새로운 날입니다. 지금까지의 순례여정을 되돌아보고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순례를 시작합시다. 아침식사는 어제 남은 닭죽과 백수사님께서 (아씨시영보) 가져오신 콩물 한 잔이다. 식사 후 심규재신부님 주례로 미사를 드렸다. (...
    Date2015.07.25 By홈지기 Reply0 Views131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7 Next ›
/ 4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