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2021.08.05 03:48

내면의 실험실

조회 수 1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내면의 실험실

 

배부른 사람들이 이해하는 복음과

배고픈 사람들이 이해하는 복음은 정말 다르다.

성경을 보는 관점이 얼마나 다른가?

 

무리바의 바위에서 나온 물” (민수 20,1-13)

바위같이 단단한 우리의 독선과 소유와 고집,

나를 다른 사람 위에 올려놓고 지배하려는 돌덩이 같은 자만의 겉껍질,

그 안에 물이 있었다. 마음의 바탕에 이미 내재되어 흐르고 있는 기쁨의 물이다.

바위처럼 단단한 겉껍질을 깨고 나오면 그 물을 마실 수 있으리라는 희망이 생겼다.

 

열악한 삶은 기본적으로 비극적일 수밖에 없다.

예수께서 가난한 자들에게 먼저 복음이 선포되어야 한다고 하신 이유가 여기에 있다.

모든 풍족함을 누리면서 스스로 만족하는 사람들은 복음을 제대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그들은 자기중심적인 목적과 지배욕, 자신의 의도를 충족시키기 위해

복음을 왜곡시키고 오용하기까지 한다.

 

하느님의 일은 생각하지 않고

사람의 일만 생각하는 바위 같은 단단한 마음”(마태 16,23)

배부른 사람들의 마음이다.

그런 마음을 지닌 채로는 자신의 우물에서 목마름을 해결할 수 없다.

 

참된 신앙을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 있다면 지배욕을 포기하는 것이다.

배부른 사람들이 지배욕을 포기하기란 불가능한 일일지도 모른다.

가난과 겸손은 소유의 많고 적음에 따라 저절로 결정되는 것이 아니다.

부자들이라 하더라도 가난하고 겸손한 자들이 있는가 하면,

가난하고 궁핍한 이들에게서도 지배욕이 넘쳐나는 이들을 볼 수 있다.

가난하고 겸손한 이들에게 있어서는 할 수 없이 가 아니라

선택하고 결단하며 내려놓음으로써 배우고, 포기함으로써 성장한다.

 

복음은 우리에게 자신의 정의를 위해 일하지 말고

다른 사람들의 정의를 위해 힘쓰라고 말한다.

하느님께 자신의 자유와 의지를 내어드리는 이들만이 모순을 끌어안을 수 있다.

불공평하고 부조리한 세상에서 불의에 맞서는 프란치스칸적 행동 방식은

단순히 선을 행하는 것이며, 더 좋은 것을 실천하는 것이다.

내면의 삶과 외부로 드러나는 삶을 통합시킬 수 있는 이러한 행동 방식은

선은 그 자체로 보상이며 악은 그 자체로 처벌이라는 깨달음으로 인도한다.

여기서 모순같이 보이던 내면의 변화와 외부로 드러나는 변화가 통합된다.

 

나중에 상을 받기 위해 자선을 베푸는 일이 너무나 흔한 현실이 되었다.

그러나 선은 지금 받는 보상이며 악은 지금 받는 처벌이다.

그러므로 지금 관계 속에서 가난하고 겸손하게 선을 행하는 것이야말로

하느님 나라를 여기로 옮겨 놓는 일이다.

 

주 하느님, 우리 힘을 도로 주시고 부드러운 얼굴을 보여 주소서” (시편 80, 8)

하느님의 부드러운 얼굴을 보여 줄 사람은 바로 우리 자신이다.

가난하고 겸손한 이들은 그 자체로 부드럽고 온유하게 예언의 삶을 살아간다.

예언은 복음을 전하는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삶이다.

그렇게 부드러우며 따뜻하게 너와 나를 연결하게 만들고

그리스도 예수와 일치되어 그분과 함께 그리스도의 멍에를 매고

악하고 비뚤어진 세상을 비춘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와서 배워라”(마태 11,29)

그분의 멍에가 가볍고 그분의 짐이 편하게 느껴지는 관계의 변화,

그러한 예언자의 생활방식은 삶의 변두리와 가장자리에서

결코 멋지거나 안전한 것은 아니지만 그리스도 예수와 함께 그 길을 간다.

이 시대의 프란치스칸들은 이러한 예언의 삶을 살도록 초대받았다.

철저한 변화가 일어날 수 있게 하는 내면의 실험실,

우리 마음의 바탕에 이미 기쁨이 내재하고 있음을 지배욕을 포기하는 거기서 발견한다.

그분의 말씀은 우리 안에서 기쁨의 씨앗이 되어 실험실의 안과 밖을 밝혀주고

가난과 겸손은 지배욕을 몰아내고 너를 받아들인 결과다.

 

날마다 반복하여 드러나는 너를 지배하려는 욕심

날마다 반복하여 나를 포기하는 결단

실험실 내부의 온도가 뜨겁다.

 

하느님의 충만함에 참여하고

하느님의 사랑에 참여하는 기쁨은

높은 온도에서 구워진 의지의 결과다.

 

성령의 뜨거운 열기가

너를 지배하려는 의지를 잠재우기까지

오늘도 고난의 봇짐을 싸고 길을 나선다.

 

나의 의지를 구워내려는 하느님의 의지에 나를 내어놓기까지

얼마나 많은 열이 발생할까?

그래서 실험실 온도는 오늘도 여름날 한더위처럼 높겠지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20 아버지께서는 아버지의 일을 하시고 아버지께서는 아버지의 일을 하시고   모든 피조물은 하느님의 선하심을 반영하는 거울이다. 선하신 하느님께서는 창조를 통해 당신의 선하심과 아름다움을 ... 1 이마르첼리노M 2021.08.09 134
1219 변모 변모   “이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어라” (마르 9,7)   사랑으로 창조된 존재 사랑으로 응답하는 존재... 이마르첼리노M 2021.08.06 122
» 내면의 실험실 내면의 실험실   배부른 사람들이 이해하는 복음과 배고픈 사람들이 이해하는 복음은 정말 다르다. 성경을 보는 관점이 얼마나 다른가?   “무리바의 ... 이마르첼리노M 2021.08.05 110
1217 단순하게 살기로 작정하면, 단순하게 살기로 작정하면,   “여러분은 그리스도 예수께서 지니셨던 마음을 여러분의 마음으로 간직하십시오.” (필립 2,5) “여러분 안에 계셔서 여러분... 이마르첼리노M 2021.07.30 169
1216 답을 찾는 세상에서 찾은 답을 지우고 답 없이 살아가는 믿음 답을 찾는 세상에서 찾은 답을 지우고 답 없이 살아가는 믿음   복음적 자유는 고착된 답을 버리는 자유다. 그날그날의 만남과 관계 속에서 필요성에 의해 ... 이마르첼리노M 2021.07.29 162
1215 사랑의 사도 마리아 막달레나 사랑의 사도 마리아 막달레나   누군가로부터 사랑받고 있다고 느끼는 것과 누군가가 나를 좋아한다고 느끼는 것, 내가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과 내가 누... 이마르첼리노M 2021.07.22 137
1214 “누가 내 어머니이며 내 형제들이냐?” (마태 12,48) “누가 내 어머니이며 내 형제들이냐?” (마태 12,48)   “ 믿는 영혼이 성령 안에서 예수 그리스도와 일치할 때 우리는 그분의 정배들입니다. 하늘에 계신” ... 이마르첼리노M 2021.07.21 140
1213 변화에 따르는 유혹 변화에 따르는 유혹   “우리한테는 이집트인들을 섬기는 것이 광야에서 죽는 것보다 나으니 이집트인들을 섬기게 우리를 그냥 놔두시오” (탈출기 14,12) ... 이마르첼리노M 2021.07.19 121
1212 사랑 안에 머무는 기쁨 사랑 안에 머무는 기쁨   “내가 아버지의 사랑 안에 머물러 있듯이 너희도 내 사랑 안에 머물러 있게 될 것이다. 내가 이 말을 한 것은 내 기쁨을 같이 나... 이마르첼리노M 2021.07.18 115
1211 만약에 내가, 만약에 내가,   깨끗하고 정직하다면, 하느님의 가난과 겸손을 받아들인다면, 하느님의 허용을 관계의 허용으로 바꾼다면, 관계 안에서 발생하는 십자가로... 이마르첼리노M 2021.07.15 112
1210 부산물로 얻는 행복한 내리막길 부산물로 얻는 행복한 내리막길   기쁨과 자유는 복음적 가치와 의미의 부산물, 기쁨과 자유는 그 자체를 목적으로 하면 할수록 본래의 목적과는 거리가 멀... 이마르첼리노M 2021.07.13 102
1209 영성의 터 닦기 영성의 터 닦기   믿는 이들 가운데는 크게 두 종류의 사람들이 있다. 하나는 그리스도의 이성적 가르침과 진리의 말씀을 의식적으로 받아들여 세상의 생명 ... 이마르첼리노M 2021.07.11 116
1208 의인과 죄인 의인과 죄인   “내가 바라는 것은, 희생제물이 아니라 자비다.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마태 9,13)   스스로 의인이라고 하는 자... 이마르첼리노M 2021.07.02 151
1207 아브라함의 믿음 아브라함의 믿음   아브라함의 믿음 안에 숨겨진 진실은 무엇일까? 그의 마음을 사로잡은 하느님에 대한 무한한 신뢰는 자신의 자유를 온전히 내어드릴 만큼... 이마르첼리노M 2021.07.01 184
1206 하느님 안에서 누리는 자유와 기쁨은 계시의 완성 하느님 안에서 누리는 자유와 기쁨은 계시의 완성   하느님을 찬미하는 건 사람만이 아니다. 우주 만물이 본래의 창조 목적에 따라 찬미의 노래를 부른다. ... 이마르첼리노M 2021.06.30 11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83 Next ›
/ 8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