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166 추천 수 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십자의 예수를 바라보면서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인 인간이 무의식 속에서 저지르는

폭력과 망상의 끝없는 순환 속에서

폭력과 증오에 물어뜯긴 당신을 바라봅니다.

 

당신이 비추고 계신 십자가의 거울 속에서

나 자신도 어떻게 폭력과 증오에 물어뜯겼는지를 이해하려고 합니다.

 

당신은 십자가에서

고난에 대한 우리의 마음을 너그럽게 하라고 초대하십니다.

고난을 겪는 우리를 향해 당신의 두 팔을 벌리시고

아픔을 견디는 사랑만이

아픔을 겪는 이에게 위로가 된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십니다.

 

당신은 속죄양을 만들고 자기를 정당화하는 수많은 방식에서 벗어나도록

당신의 전능한 힘을 포기하신 당신의 무능과 무력함을 보여주십니다.

 

아버지의 이름과 나라와 뜻이 이 땅에서 이루어지기를 갈망하면서

매일 수많은 결단과 항복을 통해 보여주신 길이 십자기의 길임을 가르쳐 주십니다.

 

당신을 따른다는 것은 무엇인가요?

당신과 운명을 공유하는 소명이기에 당신이 허락하시는 것을 우리도 허락하고

당신이 고난받으시는 것을 우리도 조금이라도 고난을 받는 것이며

무엇보다도 하느님은 사랑이시라는 사실만을 믿는 것이요

하느님께서 사랑하시는 것을 사랑하고

아무도 헤치는 일이 없이

저마다 창조 때 받은 자유를 누리며 살아가도록

화해를 위해 대가를 지불하기로 선택하는 일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혼자서 만들어 낸 천국은 결코 오래가는 천국이 아니었습니다.

무능력으로부터 배워야 했고 더욱 다듬어지기 위해서는

자신이 가졌다고 생각했던 능력마저 신뢰할 수 없었습니다.

나는 말에서 떨어진 바오로처럼 사고의 틀 전체가 부서지고 깨어졌습니다.

자신이 무너진 그곳에서 나를 일으켜주신 분은 십자가에 달리신 당신이셨습니다.

힘을 지니신 분께서 무능과 연약함으로 구원의 길을 가르쳐 주신 십자가의 길,

그 길이 아니었다면 나는 자신이 만든 감옥 문을 열지 못했을 것입니다.

 

당신의 본성이 비폭력이었기에 십자가에 달리실 수밖에 없었을 것임을

자신의 십자가를 지면서 배울 수 있었습니다.

말로 해도 안 되고 폭력을 쓸 수도 없는 상황에서

할 수 없이 지는 십자가가 아니라 선택으로써 지는 십자가,

견딜 수밖에 없을 때 견디는 것, 그것이 사랑이었습니다.

당신께서 보여주신 사랑은 처벌이 아니라

사랑과 포용을 통해서 그리고 용서를 통해서 구체화 되었습니다.

그로부터 견딤이 크면 사랑도 그만큼 크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습니다.

 

고생하고 무거운 짐을 진자는 나에게 와서 쉬어라, 내가 편히 쉬게 하겠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에게 와서 배워라.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마태 11,28-30)

 

온유하고 겸손하신 분으로부터 배우는 사랑은 그렇게 나에게 전해졌습니다.

편한 멍에와 가벼운 짐은 사랑하는 마음이 없다면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죽고 부활하는 삶은

자신이 바로 문제라는 것을 인정하는 일이었습니다.

자신이 문제라고 느끼지 않을 때,

하느님까지도 속죄양을 만들고 마침내 당신을 십자가 위에서 죽임으로써

자신의 정당성을 주장한다는 사실이었습니다.

그것은 인간이 자신의 문제를 인식하고 변화시키기보다

하느님을 죽이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모른 채, 반복적으로 저지르는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당신은 우리의 배척을 기꺼이 겪으심으로써

사랑하면 죽을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셨습니다.

 

당신은 어디에나 계십니다.

우리가 맺고 있는 관계는 결국 당신과의 관계이기 때문입니다.

 

십자가를 바라보는 나의 시선과

나를 바라보시는 당신의 시선이 마주치는 거기,

나의 문제들을 바라봅니다.

더는 속죄양을 만들지 않도록 간절한 마음으로 당신의 도움을 청합니다.

 

2021, 2, 27

사순 제 2주일에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4 말씀의 통치에 맡겨진 삶 말씀의 통치에 맡겨진 삶   “너희가 내 말 안에 머무르면 참으로 나의 제자가 된다. 그러면 너희가 진리를 깨닫게 될 것이다. 그리고 진리가 너희를 자유... 이마르첼리노M 2021.03.26 184
1173 나만의 자유를 관계의 자유로 나만의 자유를 관계의 자유로   믿음은 물질적인 세계 속에 살면서 물질적인 세계관에 집착하지 않는 가난이다. 가난이 주는 자유를 누려본 사람은 덧셈보다... 이마르첼리노M 2021.03.22 207
1172 나만 좋은 땅에는 꽃이 피지 않는다. 나만 좋은 땅에는 꽃이 피지 않는다.   우리의 믿음은 올바름보다 올바른 관계가 더 중요하다. 도덕적 성취와 계명을 지키는 것이 올바름의 길이라면 믿... 이마르첼리노M 2021.03.18 224
1171 네가 행복할 때 나도 행복하다. (구원의 보편적 의미) 네가 행복할 때 나도 행복하다. (구원의 보편적 의미)   누구나 슬픔과 고난의 짐을 홀로 질 수 없기에 내 몫의 작은 십자가를 지는 것은 누군가에게 어떻... 이마르첼리노M 2021.03.14 221
1170 꽃들은 울지 않는다. 꽃들은 울지 않는다.   봄의 전령사 복수초와 산수유 찬 서리 맞으며 피어난 매화가 뽀얀 얼굴에 엷은 연두로 색조 화장하고 나와 벌들을 유혹한다. 목련... 이마르첼리노M 2021.03.13 187
1169 듣기로 시작되는 하느님 나라 듣기로 시작되는 하느님 나라   “이것을 듣고 명심하여 실천하여라. (신명 6,3-4) 이스라엘은 들어라” “말씀을 듣고 깨닫는다”(마태 13,23)   “말씀... 이마르첼리노M 2021.03.07 203
1168 나는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나는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나는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당신은 십자가에 달리는 한이 있어도 남을 십자가에 매달기를 거부하셨습니다. 나는 당신... 이마르첼리노M 2021.03.04 268
1167 백신접종 백신접종   십자가는 자비의 백신 노출, 수치, 취약성, 실패, 상처, 양심에 불안을 주고 타인들을 희생자로 삼는 바이러스를 치료하는 백신   내어주... 이마르첼리노M 2021.03.02 240
» 십자의 예수를 바라보면서 십자의 예수를 바라보면서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인 인간이 무의식 속에서 저지르는 폭력과 망상의 끝없는 순환 속에서 폭력과 증오에 물어뜯긴 당신을 바... 이마르첼리노M 2021.02.27 166
1165 회개 (속죄양을 만들기를 멈추는 것) 회개 (속죄양을 만들기를 멈추는 것)   떠넘기려는 마음이 만든 속죄양 인간의 역사는 속죄양을 만드는 역사였다. 자신의 죄를 다른 누군가에게 전가해서 ... 이마르첼리노M 2021.02.21 151
1164 사순절에 꼭 해봐야 하는 질문 ( 2/2페이지) (2/2페이지) 나는 하느님이 우리를 사랑하시기 위해 희생을 요구하신다는 생각 자체를 바꿨다. “동물을 잡아 바치는 제사가 아니라 이웃에게 베푸는 자선이다. ... 이마르첼리노M 2021.02.19 158
1163 사순절에 꼭 해봐야 하는 질문 ( 1/2페이지) 사순절에 꼭 해봐야 하는 질문 ( 1/2페이지)   예수께서는 왜? 십자가에서 처형되셨으며 그 죽음의 의미와 메시지는 무엇인가? 이 질문 앞에 있는 사람은 ... 이마르첼리노M 2021.02.19 146
1162 누가 나를 이해해 줄 것인가? 누가 나를 이해해 줄 것인가?   진실이 사라진 들녘에는 거둘 것이 없다. 알곡은 사라지고 쭉정이만 남아있기 때문이다,   고통 가운데 있는 사람에게... 이마르첼리노M 2021.02.14 162
1161 섣달그믐에 뜬 보름달 섣달그믐에 뜬 보름달 (용서를 청한 엄마의 편지에 대한 자녀들의 답장)   섣달그믐 날 멀리서 직장 생활을 하는 둘째 딸에게서 문자가 왔다. 명절이라고... 이마르첼리노M 2021.02.12 150
1160 응시 응시   체험하고도 표현하지 못하는 사실들을 신뢰할 수 없다면 표현된 언어도 신뢰하기가 쉽지 않다. 왜냐하면 표현하지 못한 채 숨겨진 진실이 더 많기 ... 이마르첼리노M 2021.02.10 14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 8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