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거룩하신 아버지"

by 김상욱요셉 posted Mar 24,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성 다미아노 라는 작은 성당에서 프란치스코는 이런 하느님의 말씀을 듣습니다. "가서 허물어져가는 나의 집을 고치라." 이 말씀을 듣고 프란치스코는 아버지 가게에서 옷감을 가져다가 폴리뇨에서 팔아 돈을 마련하였습니다. 그는 그 성당 사제를 찾아가 그 돈을 주지만 사제는 그의 아버지가 두려워 그것을 받지 않았습니다. 이후 프란치스코와 아버지와의 갈등은 깊어졌습니다. 아버지는 프란치스코를 시당국에 고발하였고 나중에는 주교에게 재판을 요구하였다. 프란치스코는 주교의 조언을 따라, 아버지의 돈을 돌려주었고 또한 그의 옷을 벗어 아버지에게 주며 이러한 선언을 합니다. "저는 이제부터 베드로 베르나르도네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않고,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겠습니다."

 

이 사건에서 프란치스코는 어떻게 하느님을 아버지로 고백할 수 있었는가? 그리고 이후, 그는 하느님을 아버지로 섬기는 삶을 살 수 있었는가? 프란치스코는 예수 그리스도의 삶과 죽음을 묵상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자신과 그리스도를 연결시키는 작업을 하였습니다. 그리스도의 삶과 죽음을 자기화 하였고 또한 자신의 고통과 번민을 그리스도화 하였습니다. 그는 수난성무일도라는 것을 만들어 형제들과 함께 성무일도 전에 바치곤 하였습니다. 이 수난성무일도는 구약의 시편들을 짜깁기 한 것입니다. 그런데 그는 구약의 전통이 하지 않았던 것을 합니다. 하느님을 아버지로 부르며 시편을 바쳤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로 불렀듯이, 프란치스코는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로 고백하였던 것입니다. 그러면서, 예수 그리스도와 하나되는 길을 걸었습니다. 우리도 프란치스코와 같이, 하느님을 진정 우리의 아빠, 아버지로 부르며, 그리스도와 동화하는 삶, 그리스도가 우리 삶에 육화하는 삶을 살아가도록 합시다.

수난성무일도 5

목소리 높이어 주께 부르짖나이다 / 소리소리 지르며 주께 비옵나이다.

시름을 풀어서 당신께 아뢰옵고 / 답답한 이 내 심정 하소연하나이다.

내 안의 정신이 까무라칠 때 / 당신은 나의 길을 잘 아시오니.

사람들이 내 가는 길에다가 / 올무를 숨겨서 잡으려 하나이다.

고개 돌려 오른 편을 살펴보아도 / 이 몸을 돌볼 사람 없삽니이다.

어디라 도망할 곳 있지 않삽고 / 이 목숨 보아줄 이 없삽나이다.

내 몸소 능욕을 당하여 / 부끄러움에 낯을 들 수 없음은 오로지 님 때문이 아니오니까?

나는 형제들에게 딴 나라 사람 / 내 어미의 소생에게도 남이 되었나이다.

"거룩하신 아버지시여" 당신 전당에의 열성에 나는 불타고 / 님을 욕하는 자들의 그 욕이 내게 떨어지지 않나이까?

도리어 그들은 내가 브슬거릴 제, 기뻐하며 서로 모이고 모여서는 / 몰래 덮쳐 나를 치더이다.

까닭없이 이 몸을 미워하는 자 / 머리칼보다도 더 많사옵고,

애매한 나를 거스르는 자, 내 뼈보다 더 억세오니 / 빼앗지도 않은 것을, 내 갚아야 옳으리이까?

그 악한 증인들이 일어나 /모든 것을 나에게 들이대며,

내 잘한 일을 악으로 갚았사오니 / 선에 대한 갚음을 악으로 하는 그들은, 선을 좇는 이 몸을 들볶나이다.

내 임금님 내 하느님이여 / 당신은 "지극히 거룩하신 내 아버지" 시니이다.

주 하느님이여 내 구원이시여 / 어서 나를 도와 주소서.


Articles

4 5 6 7 8 9 10 11 12 1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