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악마의 편 가르기

by 미루나무 posted Jul 28,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악마의 편 가르기

 

도덕적 우위에 올라서서

천사의 탈을 쓴 악마들이 편싸움을 시작했다.

 

통제의 목적과 수단을 감추고

죄책감이 제거된 신성시된 폭력으로

희생양을 만들어 빈들로 보낸다.

 

두려움과 미움, 내면의 공허가 만든 희생양

선이라는 명분으로 저지르는 정당화된 폭력

 

선택해라

내 편이냐 아니냐?

역설과 모호함을 수용하지 못하는 흑백논리

 

악마의 편 가르기가

개인과 공동체, 나라와 나라 사이에

갈등을 유발하는 지금

나는 어느 편에 서야 할까?

 

처벌당해야 하고

비난받아야 하고

제거되어야 하고

살해당해야 하는 사람은 언제나 나 아닌 다른 사람들이었다

 

스스로 확산하는 하느님의 선에 매력을 느낀 사람은

스스로가 옳다고 절대로 확신할 수 없다.

궤도 수정과 자기비판은 회심하는 사람의 몫이다.

그러므로 너와 나 사이에 하느님을 현존을 느끼는 사람은

하느님의 편에서 구원하는 고난을 선택한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