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1090 추천 수 0 댓글 3
매일미사 말씀 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No Attached Image

인생은 항해다.
이승의 항구에서 출발하여
하늘나라라는 목적지 항구에 이르는
길고도 험난한 여정이다.

바다는 호수와 달리 마냥 잔잔하지만은 않다.
거센 풍파에 시달려야 할 가능성은 언제나 있다.
그래서 난파될 위험은 언제나 도사리고 있다.
이러한 위기상황에 있어 선장의 역할은 아주 중요하다.
훌륭한 선장이 있다면
그 목적지에 이르는 것이 그렇게 염려스럽지 않다.

우리 인생여정에 있어서도
우리가 어떤 선장을 모시느냐에 따라
우리 여행의 안전이 보장되고
우리가 바라는 그 목적지에
무사히 도착할 수 있느냐, 없느냐가 달려 있다.

배를 타고 가던 제자들은
거센 바람을 만나게 되어 두려움에 떨게 된다.
이러한 위기의 상황에
주님께서 등장하신다.
당신 없이 항해하는 제자들이 안스러워서
늘 대기하고 계신다.
그런데도 제자들은 오히려 두려워 한다.
주님께서는 <나다, 두려워할 것 없다>고 격려하신다.

그제서야 제자들은 주님을 선장으로 모셔들이려고 한다.
그순간 배는 이미 목적지에 닿게 된다.

참으로 기가 막히지 않는가?
제자들의 어려움 속에 언제나 함께 지켜보고
계셨던 예수님을 우리는 보게 된다.
그리고 끙끙대며 힘들어하고 아파하고
두려워하는 제자들에게 위험에도 불구하고
다가가시는 예수님을 우리는 보게 된다.
그리고 제자들이 그분을 주님으로 받아들이시는 순간
이미 당신께서 주시고자 마련해 두신
하늘나라라는 선물을 허락하신다...

그렇다!
우리는 가끔
인생여정 동안 힘들고 어려운 일을 봉착하게 된다.
인생살이가 겁이나고 죽을 지경에 이르기도 한다.
하지만 주님께서는 이러한 우리를 지켜보고 계심을 잊지 말자.
우리를 지켜보시며 우리에게 늘 다가오시는 그 주님을 잊지 말자.

우리가 할 것은
그렇게 다가오시는 참 주님을 거부하지 않는 것이다.
우리의 참 선장으로 모시는 것이다.
그러한 마음을 먹기만 하면
그분께서는 우리의 온갖 어려움에서
우리를 건져 주실 것이다.

그분만이 우리의 여행길에서
우리를 지켜주시고 보호해 주시는
유일한 선장이시다.
하느님 나라로 가는 여정에서
그분이 함께 하셔야만
우리는 안전하게 그 목적지에 이를 수 있다.

그 배를 이미 타고 있는
우리는 얼마나 복된 사람들인가!!!
이에 감사하자...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뭉게구름 2008.04.05 20:29:45
    우리의 best 선장님이신 부활하신 예수님이시여.!!!!!!!
    저는
    주님을 굳세게 믿고 사랑하겠나이다.!!!!!
    Only God.!!!!!!!
    Always with the Lord.!!!!!!!!!!!
  • ?
    홈페이지 파워 2008.04.05 20:29:45
    역시 최고의 조타수는 그 분 뿐입니다
  • ?
    홈페이지 포도가지 2008.04.05 20:29:45
    주님!
    당신과 함께 걷는 이 길에
    저는 아무 두려움이 없습니다.
    당신안에 있을 때 만이 세상의
    모진 비바람도 견뎌낼수 있습니다.
    오직 당신곁에서만이
    평화와 안식을 누립니다..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22Feb

    연중 제7주일(나해)

    십자가 아래에서. 며칠 전 저는 명동 성당에 다녀왔습니다. 추기경님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배웅하려는 엄청난 인파를 보고 무척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비단 가톨릭 신자들 뿐 아니라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많은 분들이 추기경님의 선종 소식에 가슴아파...
    Date2009.02.22 By이대건 Reply2 Views812
    Read More
  2. No Image 21Feb

    연중 6주 토요일-모든 이에게 모든 이로

    모습. 어제 우리는 김 수환 추기경을 떠나보냈습니다. 그리고 오늘 우리는 예수님께서 그 모습이 영광스럽게 변하신 복음 말씀을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모습에 대해서 생각해봤습니다. 어제 저는 관위에 누워계신 추기경님의 모습을 보면서 감사를 드렸습니...
    Date2009.02.21 By당쇠 Reply3 Views902
    Read More
  3. No Image 20Feb

    연중 제6주간 금요일(나해)

    어제부로 겨울 성소피정이 모두 끝났습니다. 저는 일반부 피정에는 조장으로 중고등부 피정에는 진행으로 이번 피정에 참여했습니다. 이번 피정은 제게 또 다른 묵상거리를 던져주었습니다. 피정 프로그램을 짜면서 특히 중고등학생들에게 무엇을 던져줄 수 있...
    Date2009.02.20 By이대건 Reply2 Views799
    Read More
  4. No Image 20Feb

    연중 6주 금요일-주님을 따르려면

    오늘 복음의 Key Words는 “주님을 따름” “자신을 버림” “제 십자가를 짐”입니다. 여기서 우리의 행위는 주님을 따르는 행위, 자신을 버리는 행위, 제 십자가를 지는 행위, 세 가지로 얘기되고 있지만 주님을 따르려면 자신을 버리고 십자가를 져야 하는 것이기...
    Date2009.02.20 By당쇠 Reply2 Views752
    Read More
  5. No Image 19Feb

    연중 6주 목요일-우리 삶의 사탄들

    저의 수도생활 경험에서 원수, 마귀는 한 번도 원수, 마귀의 모습으로 다가오지 않았습니다. 원수, 마귀는 예쁜 여자의 모습으로 옵니다. 원수, 마귀는 듣기 좋은 말을 하면서 다가옵니다. 원수, 마귀는 선물을 가지고 다가옵니다. 원수, 마귀는 비위를 맞추고...
    Date2009.02.19 By당쇠 Reply2 Views798
    Read More
  6. No Image 18Feb

    연중 6주 수요일-사람이 보인다

    힘과 하고 싶은 것 사이의 관계를 생각해봅니다. 10대, 20대 때 저는 창작열이 대단했습니다. 음악이든 문학이든 창작열이 넘쳐서 이것을 어떻게 조절하느냐가 저의 수도생활의 관건이었습니다. 창작열이 만일 불순한 욕심과 결합되면 수도생활은 그것으로 끝...
    Date2009.02.18 By당쇠 Reply2 Views882
    Read More
  7. No Image 17Feb

    연중 6주 화요일-개 눈에는 똥만 보인다!

    주님, 추기경 김 수환 스테파노의 영혼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어제 바리사이들은 교만으로 인한 완고함 때문에 표징을 요구합니다. 표징을 요구하는 것은 이미 널려 있는 표징은 보지 못하고 새로운 표징을 보여 달라고 하는 것입니다. 오늘 주님의 제자...
    Date2009.02.17 By당쇠 Reply2 Views101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578 579 580 581 582 583 584 585 586 587 ... 680 Next ›
/ 68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