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No Attached Image

어쩔 수 없나 봅니다.

나이를 먹을수록 새해가 되었다 해도 그리 설레지 않고,

새해의 꿈이나 소망을 얘기하는 것도 그리 달갑지 않은 것 말입니다.

 

올해도 공동체가 같이 하는 바람에 자다가 일어나서 하긴 했는데

솔직히 저 혼자라면 새해맞이를 굳이 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꿈이라고 하면 '부푼 꿈'이어야 하는데

아무리 부픈 꿈을 꾸려고 해도 나이 먹을수록 이 세상 꿈은 부풀지 않고

쭈그러들기만 하여 이제 이 세상 꿈은 더이상 꾸지 말고

꾼다면 다른 꿈을 꾸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다른 꿈이라면 어떤 꿈이겠습니까?

이 세상 살면서 이 세상 꿈이 아닌 다른 꿈이 있을 수 있고,

이 세상 살면서 그런 꿈을 꾸어도 되겠습니까?

 

그렇습니다.

신앙인은 꿈도 달라야 하고 그래서 받고 싶은 복도 달라야 할 것입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오늘 독서에 나와 있는 대로

바로 "하느님의 자녀 되는 자격"을 얻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우리가 올해 꾸어야 할 꿈은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꿈이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받아야 할 복도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복입니다.

 

그리고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것도 실은 우리가 하느님의 자녀가

아니었던 적이 없으니 내내 하느님의 자녀였지만 탕자의 비유에서

집 나갔다가 돌아온 아들처럼 아버지 집을 나갔다가 다시 돌아오는 거지요.

 

그러나 사실은 이것도 우리가 인정하고 싶지 않은 것입니다.

사실 작년 한 해 나는 한 번도 하느님의 집에서 떠난 적이 없고,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라고 아버지의 이름을 불렀으며

오늘 독서가 얘기하듯 늘 "아빠, 아버지"라고 불렀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이 또한 몸뚱이가 아버지의 집을 떠나고,

입에서 아버지의 이름이 떠난 적이 있었던 것이 아니라

마음이 아버지의 집을 떠나거나

사랑 없이 아버지를 불렀던 적이 많았음을 말하는 것이라고 해야겠습니다.

 

그래서 오늘 독서는 이렇게 얘기합니다.

 

"진정 여러분이 자녀이기 때문에 하느님께서

당신 아드님의 영을 우리 마음 안에 보내 주셨습니다.

그 영께서 아빠! 아버지!” 하고 외치고 계십니다."

 

오늘 독서의 말씀처럼 우리는 "진정 하느님의 자녀이기 때문에"

예수님의 영을 우리 마음 안에 지니고 예수님처럼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라고 불러야 합니다.

 

그러므로 제가 하느님을 이렇게 부르는 것을

애교 섞인 호칭이라고 해도 좋을지 모르지만,

또 그런 애교가 제게 있을 것 같지도 않지만

아무튼, 무뚝뚝할지라도 정말 마음의 사랑을 입술에도 담아

하느님을 올해는 "아빠! 아버지!"라고 부르고 싶기는 합니다.

 

이렇게 우리가 하느님을 부를 때 하느님은 우리를 외면하지 않고

오늘 민수기의 말씀처럼 당신 얼굴을 우리에게 돌리시고,

당신의 얼굴을 우리에게 비추시며

올 한 해 우리를 지켜 주시고, 은혜 베푸시고, 평화 베푸시겠답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루비 2020.01.01 07:21:04
    더욱 강건하시고 기쁨 가득한, 푸르름 충만한 나날이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평화와 선.
  • ?
    홈페이지 성체순례자 2020.01.01 07:17:50
    신부님의 말씀을 같은 전례시기에는 어떻게 묵상하고
    강론하셨는지 비교하면 더욱 풍성한 내용을 알 수 있으리라는
    생각으로 올립니다.^♡^
  • ?
    홈페이지 성체순례자 2020.01.01 07:13:15
    19년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행복처분幸福處分.)
    http://www.ofmkorea.org/182004

    18년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축복만이 아니라 축성도 받는 올해가 되시길)
    http://www.ofmkorea.org/115931

    17년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올해는 우리도 다중 인격자가 되자!)
    http://www.ofmkorea.org/97256

    16년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새해에 복덩어리)
    http://www.ofmkorea.org/85587

    15년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하느님의 복덩이들)
    http://www.ofmkorea.org/73461

    14년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천주의 어머니들이 되십시오.)
    http://www.ofmkorea.org/59073

    13년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새해에는)
    http://www.ofmkorea.org/469

    12년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마리아와 함께 그리고 마리아처럼)
    http://www.ofmkorea.org/5467

    11년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평화를 염원하며)
    http://www.ofmkorea.org/4711

    10년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한 처음의 어머니처럼)
    http://www.ofmkorea.org/3461

    09년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첫날에)
    http://www.ofmkorea.org/1981
  • 홈페이지 김레오나르도김찬선 2020.01.01 06:31:21
    오랜만에 강론을 올리니 여러분과 너무 오랫동안 떨어져있었던 것처럼 어색하고 글도 잘 써지지 않아 새해 첫날부터 애를 먹었습니다. 어쨋거나 미리 말씀드린 대로 새해 첫날 다시 돌아왔고 여러분께 새해 인사드립니다. 그리고 성탄 인사와 송년 감사 인사도 못 드렸으니 성탄 인사와 함께 여러분께서 작년 한 해 베푸신 모든 은혜에 대해서도 진정 감사 인사 드립니다. 작년 한 해 제가 한 것 모두 하느님께서 여러분을 통해서 해주신 것임을 느끼고 마음으로부터 감사를 드립니다. 올해도 저는 여러분과, 여러분은 저와 함께 하느님께로 가는 여정을 같이 하고, 하느님의 사랑을 같이 실천하는 한 해가 되기를 바라고 기도합니다.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06Feb

    성 베드로 밥티스타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2020년 6월 6일 성 바오로 미키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 http://altaban.egloos.com/2240042
    Date2020.02.06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37 file
    Read More
  2. No Image 06Feb

    연중 4주 목요일-길 묵상

    오늘 복음에 비춰볼 때 인생을 참 잘못 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오늘 주님께서는 제자들에게 가라고도 하시고 머물라고도 하십니다. 복음을 선포하기 위해서는 떠나서 가라고 하시고, 복음 선포를 하러 가서는 한 집에 머물라고 하시지요.   그러니까 ...
    Date2020.02.06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817
    Read More
  3. 05Feb

    성녀 아가타 동정 순교자 기념일

    2020년 2월 5일 성녀 아가타 동정 순교자 기념일 - http://altaban.egloos.com/2240027
    Date2020.02.05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63 file
    Read More
  4. No Image 05Feb

    연중 4주 수요일-천벌을 받겠다는 우리

    "괴롭기 그지없구려. 그러나 주님의 자비는 크시니, 사람 손에 당하는 것보다 주님 손에 당하는 것이 낫겠소."   며칠 전 저희 형제들끼리 대화를 나눴는데 한 형제가 자기에게는 하느님께 벌을 받는다고는 느낌이 있는데 하느님께서 자비하셔서 그럴 리...
    Date2020.02.05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742
    Read More
  5. No Image 04Feb

    연중 4주 화요일-원수가 아니라 아들이다.

    어제와 오늘 사무엘기를 묵상하면서 한가지 질문이 생겼습니다. 다윗은 어찌하여 아들 압살롬과 싸우는가? 그렇게 아들이 죽었을 때 슬퍼하고 괴로워할 거면 애초에 싸우지 말고 왕위를 물려주지 왜 싸웠을까?   다윗도 세속 임금들처럼 왕권에 대한 욕...
    Date2020.02.04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778
    Read More
  6. 04Feb

    연중 제4주간 화요일

    2020년 2월 4일 연중 제4주간 화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40011
    Date2020.02.04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33 file
    Read More
  7. 03Feb

    연중 제4주간 월요일

    2020년 2월 3일 연중 제4주간 월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39995
    Date2020.02.03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25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799 Next ›
/ 79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