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회상과 더불어 찾아온 삶의 무게

by 미루나무 posted Mar 21,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회상과 더불어 찾아온 삶의 무게

슬픈 식욕처럼 정신의 공복감
인색한 저울로 사람을 달아 따지는
몰이해의 사나운 돌팔매들이 남긴 상처가
잠을 깨웠습니다.

피멍든 맨손으로 하늘을 헤집는 무서울 기갈
춥고 어두운 거기서
자욱한 안개 속에 닫힌 돌문이 열리고
막힌 심장에 맑고 신선한 더운피가 흐르도록
한 모금의 神의 눈물을 간절히 청하였습니다.

무수히 창을 때리는 격정의 바람 속에
한없는 독백을 가슴에 삭이고
수 없이 잠겨져가는 석양
흐느끼며 타는 핏빛의 빛 여울을
한없이 바라보았습니다.

고독한 자의식 속에
새로 피어나는 속잎처럼 순결하고
지치지 않는 염원으로
기도하는 손
말없는 말로 드리고 견디는 믿음

영혼으로 다가서는 만남
당신의 변함없는 눈매
헐벗은 영혼의 추운 눈시울을
따스한 불가에 녹이고
이슬에 씻긴 과일처럼 신선한 축복
겸허한 충족

사랑 받고 있다는 믿음이
나를 구원하였습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