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단절과 연결의 신비

by 미루나무 posted Jan 08,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단절과 연결의 신비

 

우리의 삶은 여러 관계 속에서

자신을 중심으로 구축해 놓은 원칙들을 지키려고 애쓰다가

문제가 생기면 자신의 내면에서 문제를 찾기보다

밖에서 원인을 찾으려고 한다.

그러다가 자신 안에서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공동체나 타인을 미워하게 된다.

 

자신의 힘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다 보니

한계를 경험하고 삶의 헝클어진 실타래를

도저히 수습을 못 한다고 한탄한다.

 

관계 속에서 어려움을 겪다 도망친 사람은

절망적인 어둠 속에서 스스로 유배지를 만들어 놓고 그리로 떠난다.

사람들로부터 멀리 떠나게 되면 홀로된 자의식 속에서

미움이 증대되고 악한 생각을 현실로 드러낸다.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는 그래도 부딪히면서 얻는 것도 있었지만

사람들로부터 떠나면 스스로 만든 귀양살이는 감옥 그 자체다.

자기를 중심으로 살다가 거부와 혐오가 만든 감옥,

그곳에 머무는 사람은 다른 사람이 자기를 그 감옥에 가두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훨씬 더 심각한 악에 사로잡히게 된다.

자신을 사람들로부터 고립의 상태로 격리할 때마다 악은 줄어들지 않고

오히려 증가하기 때문에 우리는 단절하고 싶은 유혹을 이겨내야 한다.

 

단절은 타락하게 한다.

관계 속에 쏟아야 할 에너지를 행위 동시적 만족이라는 대체를 찾기 때문이다.

몸은 언제나 편한 쪽에 무게를 둔다.

타락은 편한 일이기 때문이다.

수치심과 탓으로 얼룩진 곳에는 언제나 타락의 흔적들이 있다.

 

하느님과 연결된 사람은

문제를 밖에서 찾기보다 안에서 찾으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이며

영적인 문제가 곧 삶의 문제라는 인식을 하게 된다.

 

삶에는 언제나 십자가가 있고

위로부터 받은 사랑에 응답하는 마음으로 십자가를 받아들인다.

자신의 바닥에까지 내려가 보았기 때문에 탓을 하지 않는다.

바닥에 내려가기까지 대가를 치르는 동안 과정의 진실을 알기 때문이다.

 

측은함과 동정심으로 바라보시는 아버지의 눈길을 의식하고 지는 십자가는 편하고 가볍다.

하느님의 놀라운 자비가 감격을 넘어 감탄으로 전율을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사랑하기 위해서는 극진한 사랑을 받아야 한다.

허다한 잘못과 죄와 허물이 있다 하더라도 하느님의 자비는 그보다 크고 넓고, 깊다.

사랑받지 못하면 사랑할 수 없는 그 깊은 심연에서의 깨달음,

부활의 증인들은 이 시대에도 그렇게 자신이 사는 곳에서 자기 길을 간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