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거울 하나 있으면

by 미루나무 posted Sep 1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거울 하나 있으면

 

나를 비춰줄 거울 하나

하느님의 형상인 나를 비춰 줄 정직한 친구 하나

나의 그늘을 보여줄 수 있는 거울

그냥 비춰주기만 해도 좋은 거울을 곁에 둔 이는 행복하다.

 

많은 사람이 나 아닌 나를 칭찬하고 사랑했고

많은 사람이 나 아닌 나를 배척하고 싫어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나인 나를 구석구석 다 알고 사랑한 이도 있었다.

그것이 나를 살려준 유일한 사랑이었다.

 

나를 있는 그대로 비판하고 나의 그늘을 노출한 사람은

고통스러웠지만 도움이 되었다.

좋든 나쁘든 있는 그대로의 나에게 반응하는 사람만이 도움이 되었다.

그들의 거울에 비친 내가 칭찬이나 비난에 심각한 반응을 보이지 않아도 되기까지는

아직은 자유롭지 못하지만, 통제하고 싶은 마음이 줄어드는 건

하느님 안에서 누리는 자유를 얻게 될 때라는 사실만큼은 분명하다.

그러므로 내가 물어야 하고 들어야 하는 대답은 그것이 객관적으로 진실인가? 이다.

나는 다른 사람의 눈을 통하여 나를 보고서야 나를 알아차릴 때가 많았다.

진실은 자유를 주기 때문이다.

 

내가 나 스스로 나를 진실하게 볼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착각이었다.

성프란치스코가 보여준 내적 가난이라는 거울은 그러한 나를 보게 해주었다.

그로 인하여 예수 그리스도라는 거울이 로 인식하게 된 것은 축복이었다.

영적 은사는 그렇게 타인의 거울에 의해 선물로 인식되기 때문이다.

진실하게 보는 법을 배우는 건 거울이 있어야 가능했다.

내가 젊었을 때와 지금의 나는 거울 보기가 달라졌다.

과거에는 황홀한 나만 보려고 했지만, 지금은 솔직한 거울을 보려고 한다.

 

추락하는 것이 끝이 아니라는 사실은 솔직한 거울 보기에서 배웠다.

지난날을 돌이켜보면 타인과의 관계에서, 일터에서, 정서적으로 육체적으로 수없이 넘어지고

또 넘어졌지만, 결국 나의 힘을 잃고 난 후 얻은 깨달음은

가난한 나로 준비시키는 하느님의 손길이었다.

내가 나로 가득 차 있을 땐 하느님은 나에게 부재중이었고

내가 주님의 영으로 가득 찼을 땐 나는 사라지고 없었다.


하느님을 잃어버린 사람은 자기 힘으로 지배하고 조종하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었다.

그들은 외롭다.

외로움을 달래 줄 대체들은 사람을 타락하게 만든다.

왜냐하면, 타락은 편한 일이기 때문이다.

죄의 기쁨이 주는 행위 동시적 만족은 행위가 끝나면 사라지기 때문에

반복되는 죄에 떨어지게 만든다.

하느님은 허용하신다. 그리고 자신의 힘이 빠질 때까지 기다리시면서

힘을 잃고 마침내 죄에서 돌아서도록 선물로써 거울을 주신다.

 

거울 하나 있으면!

거울을 보고 거울이 된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