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담아낼 수 없는 슬픔

by 미루나무 posted Sep 0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담아낼 수 없는 슬픔

 

진리에는 슬픔이 있다.

선에도 슬픔이 있다.

진리와 선을 품은 아름다움은 그래서 슬프다.

담아낼 수 없어서 슬프다.

성프란치스코는 담아낼 수 없는 슬픔 때문에

눈이 짓무르도록 울었다.

 

봄에는 태어나는 아픔이 있었다.

여름에는 성장기의 아픔이 있었다.

여름을 보낸 가을에도 여전히 아프지만

그 아픔은 내 안에서 익어서 품을 수 있을 만큼 달라졌다.

겨울에는 아름다운 슬픔 속에서 곱게 물든 채 땅에 떨어지기를 소망하면서

아름다운 하루를 보내려 한다.

진리와 선과 아름다움이 조금이라도 나를 통하여 전해질 수 있다면 죽어도 좋다.

하느님이 너무 크면 나는 죽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하느님을 본 사람은 죽는다는 성서의 말씀을 이제야 조금 이해가 간다.

 

2019, 8, 30 월피정 중에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