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아는 사람과 모르는 사람

by 미루나무 posted Jul 1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아는 사람과 모르는 사람

 

하느님을 아는 사람은 언제나 겸손하다.

하느님을 알지 못하는 사람은 예외 없이 자신으로 가득 차 있다.

질그릇 속의 보물은 그릇에 의하여 빛나는 것이 아니라 보물에 의하여 빛난다.

그릇이 보물처럼 착각하는 순간 보물을 잃어버린다.

 

말로 형용할 수 없는 존재를 보상과 처벌이라는 틀 속에 가두고

위장막과 대체물로 꾸미는 이들은 정직하고 겸손한 이들을 박해한다.

그러나 정직하고 겸손한 사람은 하느님 때문에 박해를 견딘다.

그로써 표현할 수 없는 분을 표현하고 그 자리에 주님의 영을 현존케 한다.

그러므로 하느님을 발견한 사람, 하느님을 아는 사람은 언제나 겸손하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