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하느님의 가난

by 미루나무 posted Dec 09,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하느님의 가난

 

삼위일체 신비 안에서 사랑을 배운다.

하느님의 사랑 안에는 소유의 흔적이 없다

상호 이타적이면서 완전한 자기 증여.”

 

사랑은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대상이 있어야하고 그 대상과 더불어

자신으로 남아 있으면서 동시에 결합을 원한다.

그와 더불어 하나이고 싶은 억제할 수 없는 희망

자신에게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타자에게 내어주는 기쁨 안에서

타인을 위해 존재하지만 아무것도 소유하지 않는다.

 

사랑은 주고받는 것이 전부다

주고 나서 흔적을 지우고 이를 감추는 사랑

받을 땐 좋아서 어쩔 줄 몰라 하는 사랑

기대감을 포기하는 가난한 마음과

측은하게 여기고 돌보아주는 사랑

 

가난과 겸손과 작음은 하느님의 선을 드러낸다.

선의 속성인 자비와 사랑은 이 도구들을 통하여

지금 여기에 육화된다.

 

하느님의 가난이 아들 예수 안에서 육화되었다.

자기를 포기하는 무한한 권능

관계를 이어주는 사랑을 여기서 배운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