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가을 스케치2

by 미루나무 posted Aug 28,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가을 스케치 2

 

사람과 과일을 빨갛게 익혀내던

불덩이의 열기는 식고

청동화로 속의 마지막 불씨마저 가물거린다.

 

격정의 계절을 보내고 땀 밴 몸뚱이를 씻어주는

저녁바람이 속살을 파고든다.

첫 가을의 바람이니

자꾸만 자꾸만 살갗에 대고

문지르고 싶은 그 상쾌함,

유하고도 탄력 있는 감촉이다.

 

뭔가 형용 못할

가을의 흥분과 아련한 슬픔이 두 손을 잡는다.

 

누군가 앉아 줄 상머리에

싱그러운 가을채소와 과일로

온갖 성찬을 마련하여 마주 하고 싶다.

 

어린이와 같은 감성의 살결을

햇볕에 드러내고 앉아 있으면

님의 마음과 하나가 되는 전율에

오묘한 가락을 울려내는 악기가 된다.

 

가을이다.

들리는 건 모두가 가을의 말씀이며

보이는 건 하나같이 가을의 모습이다.

그러기에 밤에도 잠자지 않는 가슴들이 많다.

귀뚜라미 쓰르라미도 온 밤을 울어 지새우고

전염병처럼 가을의 푸른 멍이 들려고 한다.

 

잠결에도 알아듣는 인기척에 눈을 뜨면

신선한 바람이 손님처럼 왔다 가고

성급한 낙엽이 가느다란 실바람에

나비 떼처럼 떨어진다.

잎들은 고향을 기억하는가,

청정한 잎사귀로 돋았던 그 날의 나뭇가지와

젊음을 불태우던 아름답던 시절들을...

 

눈썹 끝에 밤이슬이 내리고

두 볼에 새벽안개 덮이면

말없이 떨어지는 낙엽 되어

푸른 하늘 아래 드러눕겠지...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